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사노조 "학교에 자가진단키트 적용 반대…실효성 낮아"

송고시간2021-04-14 17:03

beta

서울시가 학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 자가진단 키트 도입을 추진하는 데 대해 일부 교원단체가 14일 반대하고 나섰다.

조합은 "현재 자가 진단키트는 정확도·민감도가 낮고 위음성이 나올 확률이 높아 음성이라 할지라도 감염자가 아니라고 배제하기 어려우므로 음성 결과를 믿었다가 학교 내에 전파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일상적으로 학교와 집을 오가는 학생은 매일 해야 해 비용 대비 실효성이 낮다"고 지적했다.

"학교는 시범사업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되고 학교 방역 대책에 큰 혼란이 가중될 것이기에 자가 진단키트의 안정성과 실효성이 확인되기 전까지는 학교에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교육청 "서울시와 논의 없었다"

'코로나 자가 진단키트'
'코로나 자가 진단키트'

(수원=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스디바이오센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를 공개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속한 진단을 위해 '자가검사키트'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나섰으며, 오세훈 서울시장도 '자가 진단키트' 승인을 정부에 촉구했다. 2021.4.12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시가 학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 자가진단 키트 도입을 추진하는 데 대해 일부 교원단체가 14일 반대하고 나섰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전날 국무회의에서 대학이나 학교 등의 방역 대책으로 신속 자가진단키트를 사용하자고 제안했다.

서울교사노동조합은 이에 대해 "분명한 반대의 입장을 밝히며 서울시교육청은 이 사안을 엄중히 판단해 반대 입장을 천명해 달라"고 요구했다.

조합은 "현재 자가 진단키트는 정확도·민감도가 낮고 위음성이 나올 확률이 높아 음성이라 할지라도 감염자가 아니라고 배제하기 어려우므로 음성 결과를 믿었다가 학교 내에 전파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일상적으로 학교와 집을 오가는 학생은 매일 해야 해 비용 대비 실효성이 낮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교는 시범사업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되고 학교 방역 대책에 큰 혼란이 가중될 것이기에 자가 진단키트의 안정성과 실효성이 확인되기 전까지는 학교에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시의 제안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와는 아무런 협의도 논의도 없었다"고 밝혔다.

dy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Rn18CVJve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