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에도 사망자는 증가

송고시간2021-04-14 16:55

beta

대구시가 2016년부터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비전 330'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난해 사망자 수가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1만2천821건으로 2019년 1만4천389건보다 10.9% 감소했다.

시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배달 수요가 급증한데다 노인 대상 교통안전교육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이륜차 운전자 및 노인 사망자가 대폭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통사고
교통사고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시가 2016년부터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비전 330'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난해 사망자 수가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1만2천821건으로 2019년 1만4천389건보다 10.9% 감소했다.

부상자 수도 1만8천712명으로 12.1%가 줄었다.

그러나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은 피해자는 103명으로 전년도 97명보다 6.2% 증가했다.

이륜차 사망자가 2019년 12명에서 지난해 24명으로 배로 늘었다. 보행자 사망자도 41명에서 51명으로 24.3% 증가했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35명)가 34.6%나 늘었다.

시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배달 수요가 급증한데다 노인 대상 교통안전교육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이륜차 운전자 및 노인 사망자가 대폭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