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관료, 오염수 비판에 "韓·中 따위에 듣고 싶지 않다" 막말

송고시간2021-04-14 16:09

beta

일본 정부의 고위 관료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중국과 한국 따위에는 (비판을) 듣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산케이는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중국, 한국을 포함한 외국 정부, 국제사회에 이해를 얻으려고 노력해 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다른 고위 관리의 이런 발언을 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는 이날 당 모임에서 오염수 방류 관련 중국과 한국의 비판에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다고 말할 수 없다"며 "감정적이고 다른 의도가 얽힌 주장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케이 보도…연립 여당 대표 "의도 얽힌 주장 수용 어렵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오염수 탱크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오염수 탱크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안에 보관돼있는 오염수 탱크. 2021.4.13 chungwon@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의 고위 관료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중국과 한국 따위에는 (비판을) 듣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산케이는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중국, 한국을 포함한 외국 정부, 국제사회에 이해를 얻으려고 노력해 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다른 고위 관리의 이런 발언을 전했다.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해 주변국에 이해를 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관방장관 발언과 함께 한국과 중국을 무시하는 익명 관료의 막말을 보도한 셈이다.

산케이에 따르면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는 이날 당 모임에서 오염수 방류 관련 중국과 한국의 비판에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다고 말할 수 없다"며 "감정적이고 다른 의도가 얽힌 주장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공명당은 집권 자민당과 함께 일본의 연립 내각을 구성하고 있다.

ho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p1snVJ6rD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