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현 "과거 모습 저도 용납 못 해…변명의 여지 없다" 사과

송고시간2021-04-14 14:56

beta

배우 김정현(31)이 최근 불거진 사생활 문제와 소속사 논란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김정현은 14일 입장문을 내고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고,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며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김정현은 2018년 주연을 맡았던 MBC TV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및 촬영에서 상대 배우인 서현과의 접촉을 거부하다 결국 중도하차했으며, 이는 당시 연인 관계였던 배우 서예지의 요구 때문이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예지 직접 언급 없어…"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 자초했다"

배우 김정현
배우 김정현

[오엔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배우 김정현(31)이 최근 불거진 사생활 문제와 소속사 논란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김정현은 14일 입장문을 내고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고,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며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김정현은 2018년 주연을 맡았던 MBC TV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및 촬영에서 상대 배우인 서현과의 접촉을 거부하다 결국 중도하차했으며, 이는 당시 연인 관계였던 배우 서예지의 요구 때문이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정현은 "'시간'은 제가 배우로 첫 주연을 맡게 된 작품으로 특별한 의미의 작품이었지만, 모든 분께 너무 큰 실망과 상처를 안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서예지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또 "제작발표회 당시의 기억이 파편처럼 남아 있다.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고 다시 되돌리고 싶을만큼 후회스럽다"며 "당시 저로 인해 피해와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을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사과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최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의 분쟁과 관련해서는 "도의적으로 사과드린다. 불미스럽게 언급된 문화창고에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정현의 개인 홍보를 맡게 된 홍보사 스토리라임 측은 "김정현은 배우로 활동하기 시작한 시점부터 앓고 있던 우울증과 불면증으로 병원에 다니며 치료를 받고 있었고 건강을 회복한 상태였으나, 최근의 일들로 다시 집중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태"라며 "현재 가족들의 품에서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stop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af_JokzAc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