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 등 삼중수소 더 버린다"…日신문 오염수 방류 '물타기'

송고시간2021-04-14 13:12

beta

일본 신문들은 14일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결정 소식을 전하면서 외국의 원자력 시설에서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폐기물을 배출하는 현황을 소개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류에 따른 삼중수소 배출량을 연간 22조 베크렐로 제한한다면서 한국의 월성 원전은 연간 23조 베크렐(2016년 기준), 프랑스 재처리 공장은 연간 1경3천700조 베크렐을 배출한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 경제산업성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이들 국가에서도 환경 영향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日경산성 등 인용해 보도…월성 원전 방출량 다르게 전하기도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했다. 사진은 오염수 탱크가 설치된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2021.4.13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신문들은 14일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결정 소식을 전하면서 외국의 원자력 시설에서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폐기물을 배출하는 현황을 소개했다.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한 정화 과정을 거쳐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된 오염수와 같은 폐기물을 다른 나라도 해양 혹은 대기에 방출하고 있다는 취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류에 따른 삼중수소 배출량을 연간 22조 베크렐로 제한한다면서 한국의 월성 원전은 연간 23조 베크렐(2016년 기준), 프랑스 재처리 공장은 연간 1경3천700조 베크렐을 배출한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 경제산업성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이들 국가에서도 환경 영향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도 경제산업성 자료를 인용해 한국의 월성 원전은 2016년에 액체로 약 17조 베크렐, 기체로 약 119조 베크렐을 각각 방출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와 산케이는 모두 경산성 자료를 인용했지만, 같은 연도의 월성 원전 삼중수소 배출량을 다르게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정부 전문가 회의 자료 등을 인용해 세계 최대급인 캐나다 브루스 원전의 연간 삼중수소 방출량은 2015년 기준 892조 베크렐로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 내 삼중수소 총량 860조 베크렐을 상회한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의 고리 원전은 2016년 기준 45조 베크렐의 삼중수소를 배출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삼중수소를 포함한 폐수는 통상 원전 운전 때도 발생하고 기준치 이하로 희석해 바다 등에 방류하는 것은 국제적으로 인정된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의 원자력 시설에서 삼중수소를 포함한 폐기물을 바다와 대기에 방출하고 한국 등이 배출하는 삼중수소의 양이 더 많다는 것으로 일본 정부의 논리와 같은 맥락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전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한국, 대만을 포함해 세계에 있는 원자력 시설에서도 국제기준에 기초한 각국의 규제에 따라 방사성 물질 트리튬이 포함된 액체 폐기물을 방출하고 있다"면서 "그 주변에서 트리튬이 원인이 되는 영향은 볼 수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59W7B_LKqA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