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수익형부동산 매매 올해 1분기 9조원 돌파

송고시간2021-04-14 12:11

beta

서울에서 올해 1분기(1∼3월) 수익형부동산 매매 총액이 9조원을 돌파했다.

14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매매 총액은 9조1천874억원, 건수는 4천209건으로 집계됐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 여파로 공실 부담이 커졌음에도 서울의 수익형부동산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은 커지는 분위기"라며 "주택시장의 규제가 강화하면서 수익형 부동산이 반사이익을 누리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06년 이래 총액·건수 모두 1분기 기준 최대

연도별 1분기 서울 상업·업무용 부동산 매매 현황
연도별 1분기 서울 상업·업무용 부동산 매매 현황

[부동산114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에서 올해 1분기(1∼3월) 수익형부동산 매매 총액이 9조원을 돌파했다.

수익형 부동산이란 상가나 오피스 등 임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부동산을 말한다.

14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매매 총액은 9조1천874억원, 건수는 4천209건으로 집계됐다.

총액과 건수 모두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1분기 기준으로 최대 수준이다.

특히 총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발한 지난해 1분기(6조2천23억원)와 비교해 3조원 가까이 늘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 여파로 공실 부담이 커졌음에도 서울의 수익형부동산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은 커지는 분위기"라며 "주택시장의 규제가 강화하면서 수익형 부동산이 반사이익을 누리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 1분기 서울의 수익형 부동산 중에서도 안정적인 임대 수익을 확보할 수 있는 오피스 등 업무시설의 매매 총액은 2조4천81억원으로, 작년 1분기(1조1천676억원)의 2배 이상이다.

반면 판매시설 매매 총액은 8천102억원에서 3천783억원으로 53.3%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온라인 소비가 보편화하면서 공실 리스크가 커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교육연구시설 매매 총액도 2천225억원에서 1천505억원으로 32.4% 줄었다.

고강도 주택시장 규제와 풍부한 유동성 장세, 저금리 장기화로 수익형 부동산에 투자자들의 발길은 이어질 것으로 부동산114는 전망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고, 경기회복 기대감이 높아지는 점도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을 견인하는 요인이다.

또 수익형 부동산에는 기준 시가로 과세하는 경우가 많아 절세에 유리할 수 있고, 고가 건물을 가진 자산가라도 소유 주택이 없다면 무주택자로 청약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다만 수익형 부동산은 주택보다 환금성이 떨어지고 경기 상황에 따라 수익률에 부침이 커 꼼꼼하게 실익을 따진 뒤 투자해야 한다고 부동산114는 조언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