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부 "얀센 백신 국내도입 계획 아직 변경 없어…안전성 점검"

송고시간2021-04-14 12:03

beta

미국 보건당국이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발생을 이유로 존슨앤드존슨(J&J)의 얀센 백신 접종 중단을 권고한 가운데 정부는 아직 국내 도입 계획에는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백영하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총괄팀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얀센 백신의 미국 내 접종 중단과 관련해 국내 도입 계획은 아직 변경되지 않은 상태"라며 "질병관리청과 지속적으로 이 부분을 모니터링하면서 안전성을 점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 팀장은 전체적인 백신도입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 각 백신 공급사와 협의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구체적으로 (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단계이며, 확정되는 대로 신속히 공개하겠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얀센·모더나·노바백스 등 개별 백신 공급사와 협의 진행중

미 보건당국이 사용중단 권고한 J&J 코로나19 백신
미 보건당국이 사용중단 권고한 J&J 코로나19 백신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보건당국은 13일(현지시간)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사진은 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 모습.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미국 보건당국이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발생을 이유로 존슨앤드존슨(J&J)의 얀센 백신 접종 중단을 권고한 가운데 정부는 아직 국내 도입 계획에는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백영하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총괄팀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얀센 백신의 미국 내 접종 중단과 관련해 국내 도입 계획은 아직 변경되지 않은 상태"라며 "질병관리청과 지속적으로 이 부분을 모니터링하면서 안전성을 점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 팀장은 전체적인 백신도입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 각 백신 공급사와 협의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구체적으로 (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단계이며, 확정되는 대로 신속히 공개하겠다"고 답했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백신은 총 7천900만명분이다.

주요 제약사와의 개별 계약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1천만명분, 화이자 1천3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모더나 2천만명분, 노바백스 2천만명분의 백신을 각각 확보했고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천만명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올해 상반기 도입이 확정된 물량은 904만4천명분(1천808만8천회분)으로, 이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59%인 533만7천명분(1천67만4천회분)이다.

정부는 2분기부터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 등의 백신도 들여오기로 했으나 아직 초도물량조차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은 기존에 확정된 물량 외에 2분기 중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 백신 271만2천회분을 추가로 도입하는 방안을 두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래픽] 코로나19 백신 상반기 공급 일정
[그래픽] 코로나19 백신 상반기 공급 일정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sy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lLlRjRfwQA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