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남시의회야당, '前 의장 땅투기 의혹' 행정사무조사 추진

송고시간2021-04-14 11:29

beta

경기 성남시의회 야당인 국민의힘은 경찰 내사를 받다가 사퇴한 박문석(더불어민주당) 전 의장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행정사무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14일 밝혔다.

국민의힘은 특히 "부인 김씨가 2017년 매입해 지난해에만 공시지가가 10% 가까이 오른 서현동 밭의 경우 지분 공유자가 은수미 성남시장의 인수위원회 자문위원을 지낸 인물"이라며 "성남시도 권력형 투기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만큼 철저한 행정사무조사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5선 시의원인 박 전 의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매입한 분당구 서현동과 율동의 임야, 밭과 관련한 투기 의혹으로 경찰의 내사를 받고 있으며 지난 12일 지병을 이유로 의원직을 사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시지가 치솟은 서현동 땅 공유자는 은수미시장 인수위 자문위원"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 성남시의회 야당인 국민의힘은 경찰 내사를 받다가 사퇴한 박문석(더불어민주당) 전 의장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행정사무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14일 밝혔다.

박문석 성남시의회 전 의장
박문석 성남시의회 전 의장

[성남시의회 제공]

국민의힘은 "박 전 의장의 부인 김모씨가 2015년 6천만원에 사들인 분당구 율동 땅 55평은 지적 재조사 지구에 편입된 뒤 도로에서 밭으로 지목이 변경되며 공시지가가 10배 이상 크게 올랐고 해당 땅을 올해 초 성남시에 5억622만원에 되팔아 큰 차익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땅을 매입할 당시 박 전 의장은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고 시의회 의장을 지낼 당시 땅을 매도했다"며 "이는 '지위를 이용한 권력형 투기 의혹'을 충분히 의심할만하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특히 "부인 김씨가 2017년 매입해 지난해에만 공시지가가 10% 가까이 오른 서현동 밭의 경우 지분 공유자가 은수미 성남시장의 인수위원회 자문위원을 지낸 인물"이라며 "성남시도 권력형 투기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만큼 철저한 행정사무조사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5선 시의원인 박 전 의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매입한 분당구 서현동과 율동의 임야, 밭과 관련한 투기 의혹으로 경찰의 내사를 받고 있으며 지난 12일 지병을 이유로 의원직을 사퇴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