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샌디에이고 김하성, 무사 1, 2루 대타로 나서 헛스윙 삼진

송고시간2021-04-14 11:16

beta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대타로 나왔지만, 타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김하성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방문경기에 팀이 4-7로 뒤진 7회초 무사 1, 2루에서 투수 타석에 대타로 들어섰다.

상대 우완 불펜 크리스 스트래튼을 상대한 김하성은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92.6마일(약 149㎞) 포심 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샌디에이고 김하성
샌디에이고 김하성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대타로 나왔지만, 타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김하성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방문경기에 팀이 4-7로 뒤진 7회초 무사 1, 2루에서 투수 타석에 대타로 들어섰다.

상대 우완 불펜 크리스 스트래튼을 상대한 김하성은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92.6마일(약 149㎞) 포심 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185에서 0.179(28타수 5안타)로 약간 떨어졌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