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신문 오염수 방류 엇갈린 평가 "불가피" vs "불신 남겨"

송고시간2021-04-14 10:58

beta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일본 주요 신문은 14일 엇갈린 평가를 했다.

오염수를 보관하는 후쿠시마 제1원전 내 저장탱크가 내년 가을이면 가득 차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평가가 있는가 하면, 현지 어민 등의 이해를 구하지 못하고 불신을 남겼다는 지적도 있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14일 '원활한 실시로 풍평(風評·소문) 피해 막아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전날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더 미루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 상황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요미우리 "더 미루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 상황"

아사히 "새 탱크 설치 등 더 저장할 여지 없냐"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했다. 사진은 오염수 탱크가 설치된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일본 주요 신문은 14일 엇갈린 평가를 했다.

오염수를 보관하는 후쿠시마 제1원전 내 저장탱크가 내년 가을이면 가득 차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평가가 있는가 하면, 현지 어민 등의 이해를 구하지 못하고 불신을 남겼다는 지적도 있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14일 '원활한 실시로 풍평(風評·소문) 피해 막아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전날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더 미루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 상황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해양 방류를 결정하고도 규제 당국의 심사 및 승인, 관련 시설 공사 등 방류 준비에 약 2년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할 때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는 시점이었다는 설명이다.

이 신문은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 삼중수소(트리튬)에 대해서는 "자연계에도 존재해 방사선이 약하다"며 "정화 장치로도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국내외 원자력발전소의 상당수가 바다로 방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탱크 건설 현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탱크 건설 현장

[NSRA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반면 아사히신문은 이날 '납득과 신뢰 결여한 채로'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우려를 품은 국민이 많고, 강한 반대가 있는 가운데 내린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2022년 가을에 저장탱크가 가득 찬다고 하지만, 새로운 탱크를 설치하는 등 더 저장할 여지는 없냐"며 "기한이 있는 방출은 용납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마이니치신문도 '후쿠시마의 불신을 남긴 채로다'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어업 관계자 등 현지 반대를 무릅쓴 형태"라며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방식을 비판했다.

신문은 2015년 경제산업상이 '관계자의 이해 없이 해양 방출은 하지 않는다'고 약속한 것을 거론하면서 "이번 결정은 이해를 얻기 위한 노력이 부족한 채로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59W7B_LKqA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