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궁서 매독균 노출 태아, 황달·청각장애·장질환 나타나"

송고시간2021-04-14 09:38

beta

대부분 성관계로 전파되지만 임신부가 매독균을 보유하고 있다면 자궁에서 태아로 직접 전파돼 '선천성 매독'을 일으킬 수 있다.

뱃속에서 매독균에 노출된 태아는 태어난 후 황달, 청각장애, 장질환 등의 임상 증상을 동반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순민·임주희 교수 연구팀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등재된 총 548명의 선천성 매독 가능성 신생아를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남세브란스 이순민 교수 연구팀, 선천성 매독 진행 연구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매독은 '트레포네마 팔리덤'(Treponema pallidum)이라는 병원균 감염으로 발병한다. 대부분 성관계로 전파되지만 임신부가 매독균을 보유하고 있다면 자궁에서 태아로 직접 전파돼 '선천성 매독'을 일으킬 수 있다.

"자궁서 매독균 노출 태아, 황달·청각장애·장질환 나타나" (PG)
"자궁서 매독균 노출 태아, 황달·청각장애·장질환 나타나"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이렇게 뱃속에서 매독균에 노출된 태아는 태어난 후 황달, 청각장애, 장질환 등의 임상 증상을 동반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순민·임주희 교수 연구팀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등재된 총 548명의 선천성 매독 가능성 신생아를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신생아는 산모가 임신 중 매독 관련 진료를 받았으며, 태어난 후 선천성 매독 감염 선별검사인 '비트레포네마 검사'를 받았다.

이후 정밀검사 등으로 250명을 추려 선천성 매독 치료를 했다. 148명은 10일 이상, 66명은 하루 동안만 치료를 받았다. 26명은 2∼9일 동안 치료를 받았다.

선천성 매독으로 치료를 받은 250명에게 가장 흔한 증상은 황달(140명, 전체 56%) 이었다. 뒤를 이어 청각장애(34명, 전체 14%), 신장질환(21명, 8%), 정신지체(19명, 8%) 등의 순서를 보였다. 태내 성장지연과 미숙아도 15명이 관찰돼 전체 6%를 차지했다.

이 교수는 "매독균에 감염된 산모로부터 자궁 내 유아로 전염되는 선천성 매독은 전 세계적으로 신생아 질병 발생 및 사망 원인으로 꼽힌다"며 "이번 연구로 우리나라 신생아들의 선천성 매독 현황과 임상 증상을 파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생명공학 및 의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바이오메드 센트럴 소아과학'(BMC pediatrics) 최신호에 게재됐다.

(서울=연합뉴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순민 교수(왼쪽)와 임주희 교수. 2021.04.14.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순민 교수(왼쪽)와 임주희 교수. 2021.04.14.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