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가격 줄줄이 인상…로타바이러스 백신 2종 12∼17%↑

송고시간2021-04-14 06:03

beta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으로 불리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에 이어 신생아 장염을 예방하는 로타바이러스 백신까지 비급여 백신 가격이 줄줄이 인상됐다.

14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로타바이러스 백신인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지에스케이)의 '로타릭스'와 다국적제약사 엠에스디(MSD)의 '로타텍'의 병·의원 공급가가 12∼17% 올랐다.

국내에 유통되는 로타바이러스 백신 2종의 공급가가 일제히 오르면서 실제 소비자가 병·의원에 내야 할 비용도 상승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궁경부암 이어 로타바이러스 등 비급여 백신 가격 올라…소비자 부담도 더 늘어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으로 불리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에 이어 신생아 장염을 예방하는 로타바이러스 백신까지 비급여 백신 가격이 줄줄이 인상됐다.

14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로타바이러스 백신인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지에스케이)의 '로타릭스'와 다국적제약사 엠에스디(MSD)의 '로타텍'의 병·의원 공급가가 12∼17% 올랐다.

GSK 로타릭스의 국내 유통을 담당하는 광동제약[009290]은 최근 병·의원에 로타릭스 공급가를 7만7천원에서 8만6천원으로 약 12% 인상한다고 안내했다. 변경된 공급가는 5월 1일부터 적용된다.

GSK는 로타바이러스 백신의 수입가격 인상 등으로 국내 공급을 지속하려면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MSD는 이달부터 로타텍을 17% 올린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다. MSD는 정확한 공급가를 밝히지 않았으나, 업계 안팎에서는 4만원 중반에서 5만원대 초반으로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두 제품은 국내에서 신생아의 장염, 설사, 구토 등을 유발하는 로타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고자 사용하는 먹는 형태의 백신이다.

국내에 유통되는 로타바이러스 백신 2종의 공급가가 일제히 오르면서 실제 소비자가 병·의원에 내야 할 비용도 상승할 전망이다.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못하는 비급여 품목인 로타바이러스 백신은 병·의원에서 자체적으로 접종비를 정한다.

현재 병·의원에서 1회 접종하는 데 드는 비용은 로타릭스가 10만∼15만원, 로타텍이 7만∼1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으나 공급가 인상에 따라 소비자 부담도 더 늘게 됐다. 로타릭스는 총 2회(생후 2, 4개월), 로타텍은 총 3회(생후 2, 4, 6개월) 접종해야 한다.

로타바이러스 백신에 앞서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HPV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중 하나인 MSD의 '가다실9' 공급가도 이달부터 15% 올랐다. 애초 가다실9 접종 비용은 1회 기준 10만∼21만원이었으나 이달부터 공급가가 인상되면서 덩달아 상승했다. 가다실9 백신은 3회 접종해야 한다.

jandi@yna.co.kr

신생아
신생아

[연합뉴스TV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