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에 "정부가 강력 대응해야"

송고시간2021-04-13 17:15

beta

경기도가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해 "해양 생태계와 수산업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며 정부에 강력히 대응해달라고 요구했다.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염수 방출 결정은 이웃 나라인 대한민국뿐 아니라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전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 대재앙의 출발점"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일본 정부가 이성을 되찾고, 국제사회의 일원이자 이웃 국가와 공존공영하는 친구국가로 돌아오길 강력하게 권고한다"며 "자국민마저도 반대하는 오염수 방류 조치를 즉각 중단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가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해 "해양 생태계와 수산업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며 정부에 강력히 대응해달라고 요구했다.

일본대사 "환경영향 없도록 책임 대처"
일본대사 "환경영향 없도록 책임 대처"

(서울=연합뉴스)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가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한국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책임지고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2021.4.13 [주한일본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염수 방출 결정은 이웃 나라인 대한민국뿐 아니라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전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 대재앙의 출발점"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반인류적, 반문명적 결정을 하면서, 주변국의 이해와 동의도 구하지 않는 일본의 행태는 과거 주변국을 군국주의의 이름으로 침탈하고 만행을 저질렀던 일본 제국주의 시절을 떠올리는 참담한 일"이라며 "자신들이 관리 잘못으로 발생한 원전 사고의 부산물인 방사성 오염수를 고의로 주변국 바다에 배출하는 것은 과거 제국주의 시절 못지않은 범죄 행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이성을 되찾고, 국제사회의 일원이자 이웃 국가와 공존공영하는 친구국가로 돌아오길 강력하게 권고한다"며 "자국민마저도 반대하는 오염수 방류 조치를 즉각 중단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o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NGB7HXGoS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