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배터리 합의 LG화학·SK이노, 이틀째 강세

송고시간2021-04-13 16:06

beta

전기차 배터리 분쟁을 마무리한 LG에너지솔루션의 모기업 LG화학[051910]과 SK이노베이션[096770]이 13일 주식시장에서 이틀째 강세를 이어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LG화학은 전날보다 6.24% 뛰어오른 86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승재 연구원은 "LG화학의 1분기 영업이익은 1조70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웃돌 것"이라며 "특허 소송 문제 등으로 주가가 부진했지만 배터리 시장의 높은 성장성을 고려하면 경쟁 심화 우려는 (주가에) 과도하게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G에너지·SK이노, 배터리 분쟁 2조원에 합의
LG에너지·SK이노, 배터리 분쟁 2조원에 합의

서울 LG와 SK 본사 건물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전기차 배터리 분쟁을 마무리한 LG에너지솔루션의 모기업 LG화학[051910]과 SK이노베이션[096770]이 13일 주식시장에서 이틀째 강세를 이어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LG화학은 전날보다 6.24% 뛰어오른 86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SK이노베이션도 3.94% 상승 마감했다.

이날 DB금융투자는 LG화학에 대해 "불확실성이 해소된 1등의 가치를 이제 주가가 반영할 때"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40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한승재 연구원은 "LG화학의 1분기 영업이익은 1조70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웃돌 것"이라며 "특허 소송 문제 등으로 주가가 부진했지만 배터리 시장의 높은 성장성을 고려하면 경쟁 심화 우려는 (주가에) 과도하게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은 SK가 LG 측에 총 2조원의 배상금을 지급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을 발표했다.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