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노바백스 백신 물량 줄고 도입 지연?…정부 "계약대로 진행"

송고시간2021-04-13 15:49

beta

정부는 노바백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물량이 당초 계획보다 줄고 시기 또한 늦어졌다는 지적에 대해 계약 내용에 따라 이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양동교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당초 올해 2월에 노바백스 측과 계약을 체결할 당시 올해 2분기부터 백신 물량을 도입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지난 2월 발표 당시 '2분기부터 노바백스 백신을 공급한다'고 밝힌 점을 들어 도입 시기가 밀리고 물량 또한 절반 수준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2분기부터 공급 시작해 연내 4천만회분 받기로 계약"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는 노바백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물량이 당초 계획보다 줄고 시기 또한 늦어졌다는 지적에 대해 계약 내용에 따라 이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양동교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당초 올해 2월에 노바백스 측과 계약을 체결할 당시 올해 2분기부터 백신 물량을 도입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노바백스 백신 완제품이 이르면 오는 6월께 나오고, 3분기까지 2천만회분(1천만명 분) 생산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정부가 지난 2월 발표 당시 '2분기부터 노바백스 백신을 공급한다'고 밝힌 점을 들어 도입 시기가 밀리고 물량 또한 절반 수준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양 반장은 "지난 2월에 계약할 때 2분기부터 공급이 시작되고 올해 내에 4천만회분(2천만명 분)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거듭 설명했다.

그는 "노바백스의 원·부자재 공급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되면서 올해 상반기 이내에 우리나라에서 노바백스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면서 "3분기 이후 나머지 부분(2천만회분)은 4분기에 공급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양 반장은 아직 허가를 받지 않은 노바백스 백신의 도입을 서두른다는 지적에는 "완전하게 인허가 절차가 종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정부에서 허가·승인되지 않은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유럽연합(EU)이나 영국 등에서 허가 절차가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국내에서도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신속하게 허가·국가 출하승인 등을 추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직 정식 허가를 받지 않은 만큼 노바백스 백신을 맞게 될 대상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추진단 관계자는 "노바백스 백신의 접종 대상은 향후 도입 시기가 확정되면 그 시기에 맞는 우선순위에 따라서 결정할 계획"이라며 "노바백스 백신에 적합한 대상 또한 고려하는 요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