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당국, 스팩 신주인수권 부채 분류 회계지침 도입

송고시간2021-04-13 15:44

beta

미국 증권당국이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의 신주인수권(워런트)을 부채로 분류할 수도 있다는 내용의 회계지침을 도입했다고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날 성명에서 현재는 통상적으로 스팩의 대차대조표에서 자본으로 분류되는 신주인수권을 특정 상황에서는 부채로 인식해 공정가치 변동분을 주기적으로 회계에 반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증권당국이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의 신주인수권(워런트)을 부채로 분류할 수도 있다는 내용의 회계지침을 도입했다고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날 성명에서 현재는 통상적으로 스팩의 대차대조표에서 자본으로 분류되는 신주인수권을 특정 상황에서는 부채로 인식해 공정가치 변동분을 주기적으로 회계에 반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가치 변동이 상당할 것으로 간주되면 재무제표를 다시 작성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스팩은 다른 기업을 인수합병(M&A)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된 명목상 회사(페이퍼컴퍼니)로, 우선 기업공개(IPO)로 자금을 모은 뒤 나중에 비상장사를 인수·합병하는 식으로 운영된다.

스팩은 IPO 때 주식뿐 아니라 주식을 특정 시점에 정해진 가격으로 살 수 있는 신주인수권도 투자자들에게 팔거나 부여한다.

향후 스팩이 목표한 회사와 합병한 뒤 주가가 오르면 이 신주인수권을 보유한 초기 투자자는 저렴한 가격에 주식을 더 사들여 상당한 수익을 낼 수 있다.

SEC는 이번 지침이 얼마나 많은 스팩에 영향을 줄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스팩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막대한 자금이 몰리면서 SEC가 감시의 고삐를 조이고 있는 영역이다.

앞서 SEC는 유명인이 참여한다는 이유만으로 스팩 투자에 함부로 뛰어들어서는 안 된다고 투자주의보를 내렸으며 지난달부터 스팩 상장 업무를 맡는 투자은행(IB)의 위험관리 실태 등도 조사하고 있다.

금융정보회사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스팩 자금 조달 규모는 1천700억달러(약 192조150억원)로 이미 작년 연간 액수(1천570억달러)를 넘어섰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