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일본대사 비공개 초치…日오염수 방류 결정 항의(종합)

송고시간2021-04-13 16:25

beta

정부는 13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약 20분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해 면담했다.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에 항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교차관, 20분간 면담하며 충분한 정보공개와 검증 촉구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에 주한 일본대사 초치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에 주한 일본대사 초치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왼쪽)가 차를 타고 지하주차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2021.4.13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정부는 13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약 20분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해 면담했다.

정부가 지난 2월 부임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한 것은 처음이다. 아이보시 대사는 취재진을 피해 청사를 출입했다.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에 항의했다. 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하고 충분한 정보 공개와 검증을 촉구했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해 해양 방류를 선택한 이유 등을 설명하고 한국 등 주변 환경에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보시 대사의 초치 일정은 사전에 취재진에 공지되지 않았다. 또한 그가 통상 고위 외교관이 이용하는 청사 2층 로비를 이용하지 않으면서 초치 장면도 언론에 포착되지 않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신임장을 제정 안 해 (초치해도 되는지) 검토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며 "신임장 사본은 제정해서 국제관행이나 법률로 가능하다는 결론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지난 2월 26일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신임장 사본을 제출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아직 신임장을 제정하지 못했다.

그러나 상대국이 원할 시 배려 차원에서 비공개 초치하는 경우도 있다는 점에서 정부가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한일관계를 관리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관계 각료 회의에서 결정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NGB7HXGoSI

gogo213@yna.co.kr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