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주한 일본대사 초치…日오염수 방류 결정 항의

송고시간2021-04-13 14:37

beta

정부는 13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와교부로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했다.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에 항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정부는 13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했다.

정부가 지난 2월 부임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한 것은 처음이다. 아이보시 대사는 취재진을 피해 청사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에 항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을 촉구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관계 각료 회의에서 결정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NGB7HXGoSI

gogo213@yna.co.kr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