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선도 출마 고민…與최고위원 '쇄신 레이스' 될까(종합)

송고시간2021-04-14 18:26

beta

더불어민주당의 최고위원 경선이 쇄신의 가늠자가 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당대표와 원내대표의 경선이 각각 3파전과 2파전으로 굳어진 상황에서 최고위원 5명을 뽑는 선거에 새로운 얼굴이 나서야만 당쇄신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초선 그룹에서 최고위에 진입하자는 주장이 이어지는 것도 이런 논리와 맞닿아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여명 거론 '눈치작전' 속 계파 대리전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 회동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 회동

지난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이 주최한 초선 의원 모임이 열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최고위원 경선이 쇄신의 가늠자가 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당대표와 원내대표의 경선이 각각 3파전과 2파전으로 굳어진 상황에서 최고위원 5명을 뽑는 선거에 새로운 얼굴이 나서야만 당쇄신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초선 그룹에서 최고위에 진입하자는 주장이 이어지는 것도 이런 논리와 맞닿아있다.

한 초선의원은 14일 통화에서 "초선들 사이에서 20∼30대 의원을 포함해 두 명을 최고위원으로 밀자는 의견이 있다"고 전했다.

초선의원들 모임인 '더민초'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모임에서 2∼3명 거론되는 분들이 있다. 우리의 대표를 선출해 내보내는 방식보다는, 본인들이 결단하면 초선들이 협력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당내에서는 선수와 지역, 계파별로 일종의 '대표 선수'들이 나오는 방안도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 출신에서는 재선 서삼석 의원이 출마 결심을 굳힌 상태로, 15일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여성 의원 중에는 재선 백혜련 의원, 자치분권 부문에선 서울 성북구청장 출신인 초선 김영배 의원이 거론된다. 기초단체장 중에는 황명선 논산시장이 입길에 오른다.

대화하는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
대화하는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비공개 모임에서 주최자인 고영인 의원(왼쪽네번째)과 신현영 비대위원(오른쪽두번째) 등 초선 의원들이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 밖에도 재선 강병원 강훈식 김병욱 의원, 초선 고영인 권인숙 김남국 김용민 이탄희 의원, 20·30대 초선 중 전용기 이소영 의원, 원외의 최지은 국제대변인 등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된다.

이 가운데 일부는 친문계로, 또 일부는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이 포함돼있다는 점에서 출마 여부에 따라 전당대회가 계파별 경쟁의 성격을 띠게 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하지만 흥행 여부에 대해서는 우려가 여전하다.

민주당에 따르면 전대 후보등록 첫날인 이날 오후 6시까지 최고위원 후보로 등록한 이는 아직 전무하다.

15일 오후 6시 마감까지 '눈치작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자칫 최종 등록 후보 수가 컷오프(예비경선) 기준인 9명을 넘어서지 못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예비경선 없이 곧바로 본경선으로 들어가면서 흥행에 빨간불이 켜질 수 있다는 것이다.

후보로 거론되는 한 의원은 "일정이 촉박한 데다 선거를 치르는 데 드는 비용도 만만치 않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친문 표심에 어긋나는 목소리를 내면 당선되기 어렵다는 점, 최고위원의 실질적인 권한이 제한적이라는 점 등도 비주류의 폭넓은 출마를 막는 요인으로 꼽힌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