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좌전 안타로 타율 0.185…마이어스는 5타점 맹타

송고시간2021-04-13 11:02

beta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마지막 타석에서 깨끗한 안타를 터뜨렸다.

김하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8회 좌전 안타를 쳤다.

김하성은 2회 유격수 땅볼, 5회 삼진, 6회 투수 땅볼로 잡히는 등 4타수 1안타를 쳤고, 시즌 타율은 0.185(27타수 5안타)로 약간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릭슨 프로파르와 웃으며 농담하는 김하성
유릭슨 프로파르와 웃으며 농담하는 김하성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마지막 타석에서 깨끗한 안타를 터뜨렸다.

김하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8회 좌전 안타를 쳤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하성은 피츠버그 우완 투수 미카엘 펠리스의 바깥쪽 달아나는 슬라이더를 잘 잡아당겨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날렸다.

후속타 불발로 김하성은 더는 진루하지 못했다. 김하성은 2회 유격수 땅볼, 5회 삼진, 6회 투수 땅볼로 잡히는 등 4타수 1안타를 쳤고, 시즌 타율은 0.185(27타수 5안타)로 약간 올랐다.

샌디에이고는 6-2로 이겨 4연승을 질주했다.

5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한 윌 마이어스는 6회 중월 2점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5타수 3안타를 치고 5타점을 쓸어 담아 승리에 앞장섰다.

샌디에이고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는 삼진 6개를 곁들여 7이닝을 1점으로 막고 시즌 첫 승리를 수확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