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가 "삼중수소 농도 WHO 식수 기준 7분의 1로" 안전성 강조

송고시간2021-04-13 10:42

beta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를 세계보건기구(WHO) 식수 기준의 7분의 1로 낮춰 방류하겠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한 오전 관계 각료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스가 총리는 "해양 방출은 설비 공사와 규제에 대응해 2년 정도 후에 시작한다"며 "트리튬 농도를 국내 규제 기준의 40분의 1, WHO가 정한 식수 기준의 7분의 1까지 낮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한 관계 각료회의서 밝혀

스가 일본 총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스가 일본 총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회의에서 발언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2021.4.13 chungwon@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를 세계보건기구(WHO) 식수 기준의 7분의 1로 낮춰 방류하겠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한 오전 관계 각료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스가 총리는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에 있어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정부가 전면에 나서 안전성을 확실히 확보하는 동시에 '후효'(風評, 풍평) 불식을 위해 모든 정책을 펴겠다"고 밝혔다.

풍평은 풍문이나 소문 등을 의미하는 일본어다.

스가 총리는 "해양 방출은 설비 공사와 규제에 대응해 2년 정도 후에 시작한다"며 "트리튬 농도를 국내 규제 기준의 40분의 1, WHO가 정한 식수 기준의 7분의 1까지 낮춘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 처리 과정을 거쳐 저장탱크 보관되는데, 다핵종제거설비로 처리해도 트리튬이라는 방사성 물질은 남는다.

일본 정부는 처리된 오염수를 바닷물로 400~500배 희석해 방류하면 트리튬 농도가 떨어져 국제기준에 부합하고 안전성에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스가 총리는 "오늘 결정한 (오염수 처리 관련) 기본방침을 확실히 실행하기 위해 새로운 (관계) 각료회의를 설치한다"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