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50대 이상 백신 1차 접종 완료…"1만명 생명구해"

송고시간2021-04-13 10:12

beta

영국이 고위험군뿐만 아니라 50대 이상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1차 접종을 완료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매우 중대한 이정표에 도달했다"면서 이런 소식을 전했다.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의 연구에 따르면 50대 이상을 포함한 9개 위험군에 대한 접종으로 1만명 이상이 생명을 구했다고 추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건·간병 종사 30대 미만 대상으로 모더나 백신 접종 시작

코로나19 백신을 들고 있는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을 들고 있는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영국이 고위험군뿐만 아니라 50대 이상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1차 접종을 완료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매우 중대한 이정표에 도달했다"면서 이런 소식을 전했다.

존슨 총리는 "9개의 가장 위험한 그룹의 모든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했다"면서 "3천20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에 대항하기 위해 제공되는 예방 접종을 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미 수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한 백신을 배포하기 위해 관여한 모든 이에게 감사하다"면서 "우리는 필수적인 2차 투여를 완료하고 7월 말까지 모든 성인에게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목표에 대해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에서 1차 접종을 한 사람은 3천219만명, 2차 접종까지 마친 이들은 765만명에 달했다. 영국 성인의 58.5%가 백신을 1차례 이상 맞은 셈이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접종 횟수가 2천만회 이상이라고 BBC방송이 집계했다.

영국은 애초 15일을 50대 이상의 접종 완료일로 설정했었다.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팀이 목표를 일찍 달성하는 놀라운 일을 해내 기쁘다"라고 말했다.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의 연구에 따르면 50대 이상을 포함한 9개 위험군에 대한 접종으로 1만명 이상이 생명을 구했다고 추정했다.

영국에서는 지금까지 화이자 백신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이 이뤄졌다.

영국은 7월까지 모든 성인을 대상으로 1회차 백신 접종을 끝낸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50세 미만을 대상으로도 모더나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모더나 백신은 지난주 웨일스 지역에 배포됐다. 이번 달에만 5만분회의 모더나 백신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다.

모더나 백신은 보건·간병 분야에 종사하거나 노인을 돌보는 업무에 종사하는 30세 미만에 우선 접종된다.

애초 이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기로 돼 있었으나, 혈전 발생 부작용 논란으로 보건당국은 30세 미만에게 다른 백신을 제공하기로 했다.

40대는 백신 공급 부족 현상으로 5월부터 접종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아울러 영국 보건당국은 존슨앤드존슨 백신에 대해 긴급 사용허가 절차를 거쳐 7월부터 물량을 공급받을 것으로 보인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