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이브더칠드런, 홍수 피해 본 인니에 65만 달러 긴급 구호

송고시간2021-04-13 10:13

beta

국제구호개발 NGO인 세이브더칠드런은 이달 초 홍수 피해를 본 인도네시아 누 사 튼가라 동부지역에 65만 달러(7억3천만 원) 규모의 긴급 구호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4일 열대성 사이클론 탓에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해 160여 명이 사망했다.

누사 튼가라 지역에서 가옥 파괴·침수로 2만2천여 명이 집을 잃었고 도로 유실과 산사태가 이어지면서 구조작업이 늦어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수로 집 잃은 인도네시아 동플로레스 마을 주민
홍수로 집 잃은 인도네시아 동플로레스 마을 주민

인도네시아에 4월 초 내린 폭우로 피해를 집을 잃은 이재민 가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국제구호개발 NGO인 세이브더칠드런은 이달 초 홍수 피해를 본 인도네시아 누 사 튼가라 동부지역에 65만 달러(7억3천만 원) 규모의 긴급 구호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4일 열대성 사이클론 탓에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해 160여 명이 사망했다. 누사 튼가라 지역에서 가옥 파괴·침수로 2만2천여 명이 집을 잃었고 도로 유실과 산사태가 이어지면서 구조작업이 늦어지고 있다. 또 전기와 인터넷망이 차단돼 100만 명 이상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우선 수재민 가족에 긴급 대피소를 제공하고 담요와 위생품을 지원했다. 앞으로 6개월간 현지 파트너 NGO와 긴급 구호를 진행하고 아동 교육, 현금바우처, 상담 지원 등을 이어간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