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원식, 조국 논란에 "하나씩 잘라내 책임 묻는 건 부적절"

송고시간2021-04-13 09:45

질의하는 우원식 의원
질의하는 우원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인 우원식 의원은 13일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 중 하나로 이른바 '조국 사태'가 지목된 데 대해 "여러 반성이 나오고 있는데 하나씩 잘라내서 책임을 묻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는데 당의 혁신을 통해 일신하려는 충정으로 국민과 당원들이 봐주면 좋겠다"고 했다.

우 의원은 강성 친문 중심의 권리당원이 당심을 왜곡하고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당심과 민심이 괴리됐던 적도 있다"며 "당이 늘 경계하고 민심에 가까이 갈 수 있도록 돌아보고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는 9월로 예정된 대선 후보 경선 일정을 늦추자는 일부 의견에 대해서는 "중요한 것은 이 문제로 갈등이 일어나는 것"이라며 "후보자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일정 연기는 가능치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