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화 오염수 70% 기준초과…"삼중수소 배출 총량규제 없어"

송고시간2021-04-13 09:17

beta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일본 정부 결정이 많은 논란을 낳고 있다.

사고 수습 과정에서 도쿄전력이 많은 불신을 자초한 가운데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다.

설비 문제 등으로 인해 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 125만t(지난달 기준) 중 약 70%에는 제거되어야 했을 각종 물질이 일본 정부 기준보다 많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전력 대응능력 의문…'배상' 카드로 자국 어민 달래기

한국 등 인접국과 협력 미흡…일본 정부 "안전하다" 강조

2017년 6월 9일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도쿄전력 관계자가 프레스 투어에 참가한 한국 언론에 원전 내부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후쿠시마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6월 9일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도쿄전력 관계자가 프레스 투어에 참가한 한국 언론에 원전 내부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후쿠시마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일본 정부 결정이 많은 논란을 낳고 있다.

일본 정부 측은 수용 한계가 임박한 막대한 양의 오염수를 처리하기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며 해양 배출이 안전한 방식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사고 수습 과정에서 도쿄전력이 많은 불신을 자초한 가운데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을 운영했고 현재는 사고 수습의 실무를 담당하는 도쿄전력이 오염수를 배출하기 전에 제대로 정화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우선 제기된다.

현재의 구상은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 등으로 삼중수소(트리튬) 이외의 핵종을 대부분 제거하고 희석해 방출하는 것인데 이 과정에서 방사성 핵종을 제대로 거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앞서 도쿄전력은 정화 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힌 이른바 '처리수'에 삼중수소 이외의 방사성 물질이 남아 있다는 것이 2018년에 드러나면서 대응 능력에 대한 의구심을 일으킨 바 있다.

일본산 수산물 '안먹겠다' 캠페인
일본산 수산물 '안먹겠다' 캠페인

작년 11월 9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운동연합 소속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배출된 방사성 물질이 인체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 일본산 수산물 '안먹겠다' 캠페인 시작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설비 문제 등으로 인해 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 125만t(지난달 기준) 중 약 70%에는 제거되어야 했을 각종 물질이 일본 정부 기준보다 많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도쿄전력은 이들 오염수를 재정화하고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기준치 밑으로 떨어졌는지를 확인하겠다는 구상이다.

도쿄전력이 '처리수'라고 부르는 오염수에 포함된 삼중수소는 방사선량이 1ℓ에 평균 73만 베크렐(㏃)에 달하는 수준이다.

일본 정부가 밝힌 대로 국가 기준의 40분의 1인 리터당 1천500베크렐 미만이 되게 하려면 약 500배에 달하는 많은 양의 물을 섞어야 한다.

ALPS 등을 이용한 정화, 희석, 방사선량 측정 등의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하면 기준치를 초과한 오염수가 배출될 수도 있다.

물론 일련의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더라도 일본 정부가 제시한 기준이 안전하다고 평가할지에 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중수소 외에도 ALPS로 걸러지지 않는 방사성 동위원소인 '탄소14'가 함께 배출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삼중수소와 더불어 탄소14도 제거가 어렵다는 점을 인정하기는 했으나 농도가 기준치 이하라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린피스 저팬에서 기후변동·에너지 문제를 담당하는 스즈키 가즈에(鈴木かずえ) 씨는 앞서 일본 정부 당국자가 원전을 보유한 모든 국가가 해양 방출을 하고 있다는 견해를 밝힌 것에 대해 "다른 나라에서 배출하는 것은 통상운영에서 나오는 관리 방출"이라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적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이번에 배출하려는 것은 "멜트다운(노심용융)된 연료와 접촉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라며 "완전히 성질이 다른 물에 대해서 같은 틀에서 이야기할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스즈키 씨는 국가 기준의 40분의 1 미만으로 농도를 희석해 배출하는 구상에 대해 "배출량이 어느 정도가 될지 보이지 않는 상태"라며 농도만 규제하고 배출되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을 규제하지 않는 것은 허점이라고 논평했다.

일본 정부는 자국 어민들의 반발을 의식해 피해가 생기면 도쿄전력이 배상하게 한다는 방침을 오염수 처리 방침에 포함했다.

하지만 한국이나 중국 등 인접 국가의 우려와 관련해 소통하려는 태도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에 오염수를 비롯해 후쿠시마 원전 사고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를 요구하고 있으며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모니터링 팀에 정부 추천 전문가를 참여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본 측은 한국 정부 당국자나 전문가가 보더라도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기 어려운 제한적인 방식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일본은 모니터링 등에 한국 측이 참여하는 구상에 관해서는 확실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고 이는 향후 과제로 남을 전망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NGB7HXGoSI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