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정총리 '동결자금 이란돈' 발언에 "미 이란제재입장 안변해"

송고시간2021-04-13 05:10

국무부 대변인 답변…이란제재 기조 내세워 부정적 입장 우회적 피력 관측

미 워싱턴DC 국무부 청사
미 워싱턴DC 국무부 청사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에 대한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과 관련해 "이란 제재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정 총리의 발언과 관련해 미국의 입장이 있느냐는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정 총리의 발언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물어보라"면서 이렇게 답했다.

앞서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2월말 이란 동결자금과 관련해 한국과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반복하면서도 "한국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한국에 묶인 이란 자산은 미국과 협의 후에, 협의 이후에만 풀릴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이 이란 및 북한과 관련해 제재 이행에 필수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도 했다. 미국은 제재를 먼저 해제하라는 이란의 요구에 핵합의를 준수하라는 요구로 맞서고 있다.

따라서 이날 국무부의 답변은 대이란 제재에 대한 미국의 기조를 내세워 정 총리의 발언에 우회적으로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란을 방문 중인 정 총리는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과 관련해 "이전에도 '이 돈은 이란 돈으로, 주인에게 돌려주는 게 맞다'고 한 적 있다"며 "길을 찾아서 빨리 돌려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