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LG-SK 배터리 합의, 미 자동차 노동자에 중대 승리"

송고시간2021-04-13 02:45

대변인 브리핑…"미국서 만들어진 전기차·배터리 규모 상당한 증가 중요"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쟁 합의에 대해 "미국 자동차 산업의 미국 노동자들에게 중대한 승리"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 모두발언을 통해 LG측과 SK측의 합의를 지칭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서 만들어진 전기차와 배터리 규모의 상당한 증가는 대통령의 '더 나은 재건' 계획에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사키 대변인은 "미 무역대표부(USTR) 및 SK·LG 등이 발표한 합의는 미국 자동차 산업에 대한 공급자로서의 신뢰성과 책임에 자신감을 구축하는 긍정적 조치"라고 평가했다.

사키 대변인은 또 "우리는 강력하고 다양화하고 견고한 미국 기반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국제적으로 늘어나는 수요를 맞출 수 있다"면서 "조지아 주민을 포함해 이 나라 많은 이들에게 대단한 뉴스"라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전날 직접 성명을 내고 "이번 합의는 미국 노동자와 미국 자동차 산업의 승리"라고 치켜세웠다.

캐서린 타이 USTR 대표도 전날 "여러 이해당사자의 중대한 관여에 따라 우리는 '미국 일자리 계획'에 반영된 클린 에너지 기술의 성장과 혁신을 밀어붙이는 더 강력한 위치에 서게 됐다"는 성명을 냈다.

미 국제무역위원회는 지난 2월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낸 영업비밀 침해 분쟁에서 LG측 손을 들어줬고 양측 합의는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한 하루 전에 극적으로 이뤄졌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