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시 "멸종위기 관심대상 쇠제비갈매기 보호 동참" 호소

송고시간2021-04-12 16:38

beta

경북 포항시는 포항 바닷가에 서식하는 멸종위기등급 관심대상 쇠제비갈매기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12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쇠제비갈매기 서식지 주변에 갈매기 보호를 안내하는 현수막과 표지판을 설치했다.

산악오토바이 이용자나 일부 몰지각한 사진작가 때문에 포항 바닷가를 찾은 쇠제비갈매기가 갈수록 줄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식지 주변 현수막·표지판 설치, 환경단체 감시 활동

지난해 포항 바닷가 찾은 쇠제비갈매기
지난해 포항 바닷가 찾은 쇠제비갈매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는 포항 바닷가에 서식하는 멸종위기등급 관심대상 쇠제비갈매기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12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쇠제비갈매기 서식지 주변에 갈매기 보호를 안내하는 현수막과 표지판을 설치했다.

또 서식지로 통하는 길을 관리하는 기관에 울타리를 통제해달라고 요청했으며 포항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흥해읍위원회 등과 주기적으로 보호 감시 활동을 펴기로 했다.

산악오토바이 이용자나 일부 몰지각한 사진작가 때문에 포항 바닷가를 찾은 쇠제비갈매기가 갈수록 줄기 때문이다.

지난해 산악오토바이 이용자들이 쇠제비갈매기 서식지 주변을 마구 돌아다니는 바람에 둥지와 알이 파손됐다.

일부 사진 동호인은 사진을 찍으려는 욕심에 새끼가 둥지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모래를 높이 쌓거나 새끼 다리를 묶기도 했다.

이 같은 일은 지난해 연합뉴스 보도로 알려지면서 전국적인 관심을 끌었다.

쇠제비갈매기 보호 현수막 설치
쇠제비갈매기 보호 현수막 설치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쇠제비갈매기는 세계자연보전연맹 멸종위기 관심대상으로 전국 바닷가 자갈밭이나 강가 모래밭에서 서식하는 여름새다.

4월 하순에서 7월 사이에 알을 낳는다.

한국과 일본, 중국 등지에 번식하고 필리핀, 호주, 인도, 스리랑카 등지에서 겨울을 난다.

국내에선 부산 낙동강 하구 모래섬, 금강 주변 등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새였으나 환경 변화로 점차 서식지가 변했다.

전북 군산 새만금사업지구에 5천여 마리가 서식해 비교적 많이 살고 포항, 영덕 등 경북 동해안에도 서식한다.

내륙인 안동 낙동강 모래섬에도 수십 마리가 번식하고 있다.

신구중 시 환경정책과장은 "쇠제비갈매기 서식지 주변을 찾는 관광객과 시민들이 멸종위기종 보호 필요성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포항환경학교 등 유관기관과 함께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