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업듣다 감염 될라" 확진자 나온 대학 대면수업 강행 논란

송고시간2021-04-12 12:54

beta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한 부산 한 대학에서 대면 강의를 강행하고 나서자 학생들이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12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부산 한 대학에서 학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같은 학과 학생 3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학내 확진자 발생 소식이 알려지자 대면 수업을 진행하는 것과 관련 학생들이 감염 우려를 걱정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굳게 닫힌 대학 동아리방
굳게 닫힌 대학 동아리방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한 부산 한 대학에서 대면 강의를 강행하고 나서자 학생들이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12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부산 한 대학에서 학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같은 학과 학생 3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이들 중에는 학교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내 확진자 발생 소식이 알려지자 대면 수업을 진행하는 것과 관련 학생들이 감염 우려를 걱정하고 있다.

현재 해당 학교는 확진자가 나온 학과만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 나머지 수업은 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일 경우 비대면 수업 여부는 교수 재량에 따라 결정된다.

이에 해당 학교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공포감을 호소하며 확진자와 동선이 겹칠까 두렵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재학생은 "확진자가 나온 건물과 같은 곳에 있었는데, 불안해 집에 가려 한다"며 "대면으로 수업을 듣다가 감염될까 두렵다"며 게시글을 올렸다.

김모(27)씨는 "수업에 가지 않을 경우 생기는 결석 등 모든 책임은 학생 몫"이라며 "이러다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하지 않을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더구나 지난해 9월 같은 캠퍼스에서 관련 확진자가 16명이나 쏟아진 적이 있는 터라 불안감은 고조하고 있다.

당시 같은 학과 동아리 소속 학생,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학생 등 연관 접촉자는 수백 명에 이르렀고, 밀접접촉자 179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가기도 했다.

재학생 A씨는 "연일 확진자가 나오는데도 방역 지침에 따라 3단계로 격상해야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한다는 것은 미온적 대처"라며 "수많은 학생이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불안에 떨어야 했던 경험이 있어 더 우려하는 듯하다"고 말했다.

해당 대학 측은 "정부 지침에 따른 수업 운영 원칙에 따라 학사 운영 중"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확진자가 나온 학과는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한 상태"라며 "대면 수업을 하는 타 학과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논의,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4명의 확진자가 나온 부산대는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한 상태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