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점 여점주 숨진 채 발견…하루 전 성폭행한 중국인 영장(종합)

송고시간2021-04-12 14:38

beta

인천 한 유흥주점에서 60대 여성 점주가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이 점주를 성폭행한 중국 국적의 3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30대 중국인 A(남)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인천시 서구 한 유흥주점에서 60대 점주 B(여)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범행 직후 여점주 생존 사진 제시하며 살인 혐의 부인

국과수 "사인은 뇌출혈" 소견…경찰 "살인 가능성 배제 안 하고 수사"

경찰 출동
경찰 출동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한 유흥주점에서 60대 여성 점주가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이 점주를 성폭행한 중국 국적의 3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30대 중국인 A(남)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인천시 서구 한 유흥주점에서 60대 점주 B(여)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7일 오후 11시께 이 유흥주점을 찾아 B씨와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

이후 다음 날인 8일 오전 옆에 잠들어 있는 B씨를 성폭행한 뒤 같은 날 오전 9시 40분께 유흥주점을 빠져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지난 9일 유흥주점 내부 방에서 쓰러진 채 한 손님에게 발견됐다.

이 손님의 신고를 받은 경찰과 119구급대원은 현장에 출동했지만, B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B씨는 상의와 속옷만 입고 있었으며 외상 흔적은 없었다.

경찰은 유흥업소 내부에서 폐쇄회로(CC)TV를 찾았지만, 녹화 기능이 없어 영상은 확보하지 못했다.

경찰은 B씨가 살해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유흥주점을 드나든 손님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였다.

이어 B씨가 생존 당시 마지막으로 만났던 손님이 A씨인 것을 확인하고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해 살인 혐의를 추궁했다.

A씨는 B씨를 성폭행했지만 살해하지는 않았다며 범행 직후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들을 제시하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사진에는 B씨가 움직이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씨의 사인이 외력에 의한 것이 아니라 뇌출혈이라고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했다.

경찰은 그러나 B씨가 약물에 중독돼 살해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준강간 혐의로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최종 부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찍힌 사진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구두 소견으로 미뤄봤을 때 A씨가 살해했을 가능성은 작지만,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다"며 "최종 부검 결과에서 약물 반응 등이 나오면 살인죄를 적용해 수사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