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SK 타결 막전막후…"바이든도 협상 챙겨"(종합)

송고시간2021-04-12 11:10

beta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과 SK이노베이션(이하 SK)의 전기차 배터리 분쟁 타결을 위해 미국 조지아주 정관계 인사가 총동원돼 막판까지 급박하게 움직였다고 현지 언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양사의 이번 분쟁이 타결되지 못하면 2천600명을 고용할 수 있는 SK의 조지아주 배터리 생산시설을 잃을까 우려한 조지아주 정부, 의회 관계자들이 발 벗고 뛰었다는 것이다.

이 매체에 따르면 오소프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시한(11일)을 약 2주 앞둔 지난 2일 워싱턴으로 날아가 SK 측 임원진을 3시간가량 면담하고 분쟁 합의를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구 일자리 걸린 조지아주 정치인 발 벗고 나서

"조지아주 초선 상원의원, 양사 임원·백악관 막판까지 설득"

LG-SK 배터리 분쟁
LG-SK 배터리 분쟁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과 SK이노베이션(이하 SK)의 전기차 배터리 분쟁 타결을 위해 미국 조지아주 정관계 인사가 총동원돼 막판까지 급박하게 움직였다고 현지 언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양사의 이번 분쟁이 타결되지 못하면 2천600명을 고용할 수 있는 SK의 조지아주 배터리 생산시설을 잃을까 우려한 조지아주 정부, 의회 관계자들이 발 벗고 뛰었다는 것이다.

조지아주 애틀랜타 현지 언론인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은 특히 올 초 조지아주 연방 상원의원 선거 결선에서 당선된 민주당 존 오소프 의원의 역할이 돋보였다고 보도했다.

조지아주 정치인 대부분은 지난 2월 미 국제무역위원회(ITC)가 'SK가 LG의 배터리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는 결정을 내리자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행사해달라고 요청했다.

그 가운데 오소프 의원은 이런 거부권 요청 전략은 장기적으로 승산이 없고, 대신 직접 양사의 합의를 중재하는 게 낫다고 봤다는 것이다.

이 매체에 따르면 오소프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시한(11일)을 약 2주 앞둔 지난 2일 워싱턴으로 날아가 SK 측 임원진을 3시간가량 면담하고 분쟁 합의를 촉구했다.

당시 미 의회가 휴회 기간이었기 때문에 오소프 의원과 SK 임원진은 상원 회의실 옆 콘퍼런스룸에서 만날 예정이었으나 이날 의회 바깥 검문소에서 차량 돌진 사건이 나는 바람에 의회 건물이 폐쇄되면서 장소를 인근 호텔로 옮겼다고 한다.

면담 직후 오소프 의원은 백악관 고위 관계자에게도 전화를 걸어 '향후 추가적인 협상과 압박이 더 필요하겠지만 양사를 합의에 이르게 할 여지가 있다'고 설득했다.

그의 설득으로 4월 3∼4일 주말 새 LG와 SK의 협상이 재개됐고, 그는 5일 LG 측 임원과도 화상 회의를 열어 재차 중재를 시도했다.

존 오소프 상원의원[EPA=연합뉴스]
존 오소프 상원의원[EPA=연합뉴스]

양사의 분쟁 합의를 위한 협상이 진행되는 사이 조지아주의 다른 인사들도 막판 합의를 위한 '압박'에 동참했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행사해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SK 지도부, 임원진과도 면담했다.

오소프 의원과 함께 지난 상원선거 결선에서 당선된 민주당 라파엘 워녹 의원도 양사 지도부와 화상 회의를 열고 바이든 대통령에게도 SK의 조지아주 공장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고 한다.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 역시 양사 관계자들을 여러 차례 만나 중재를 시도했다.

이렇게 진행된 LG와 SK의 '마라톤협상'은 애초 시한이었던 9일을 넘겨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시한 하루 전인 10일까지 계속됐다.

이 과정에서도 오소프 의원은 합의가 막판에 불발될 것을 우려해 9일 밤 양사에 협상 연장을 설득하고, 백악관 측에도 진행 상황을 수시로 보고했다. 그는 양사에서 협상 진행 상황을 하루에도 여러 번씩 브리핑받는 등 막판까지 깊숙이 관여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결국 양사가 합의에 이른 10일, 바이든 대통령은 오소프 의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양사가 합의한 사실을 확인했다.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은 조지아주 역사상 가장 큰 규모 중 하나가 될 이번 합의로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미국 내 전기차 생산 인프라 확충이라는 계획도 지키고, 유권자에게 영향을 끼칠 어려운 결정(거부권 여부)을 해야 하는 부담도 덜게 됐다고 평가했다.

조지아주는 전통적 공화당 텃밭이었지만 지난 대선과 상원선거에서 모두 민주당이 승리하는 이변을 일으켰던 곳이다.

미 조지아주의 SK 전기차배터리 공장 건설현장
미 조지아주의 SK 전기차배터리 공장 건설현장

[미국 건설업체 클레이코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