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장·대장 조영검사 등 방사선 피폭선량 평가 프로그램 개발

송고시간2021-04-12 09:11

beta

질병관리청은 위장 조영검사와 같은 투시 촬영이나 중재 시술을 할 때 환자의 방사선량을 확인할 수 있는 '선량 평가 프로그램'(ALARA-F)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위장 조영 검사, 대장 조영 검사 등 8개 투시 촬영과 간동맥 화학색전술, 뇌동맥류 코일 색전술 등 15개 중재 시술에 대해 피폭선량을 평가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국민 의료방사선 안전관리 기반 마련을 목표로 국민들이 이용하는 모든 의료방사선에 대해 피폭선량 평가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병청, 피폭선량 관리·연구 활용 기대…"모든 의료방사선 평가 프로그램 개발"

선량평가 프로그램(ALARA-F) 화면 설명
선량평가 프로그램(ALARA-F) 화면 설명

[질병관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질병관리청은 위장 조영검사와 같은 투시 촬영이나 중재 시술을 할 때 환자의 방사선량을 확인할 수 있는 '선량 평가 프로그램'(ALARA-F)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위장 조영 검사, 대장 조영 검사 등 8개 투시 촬영과 간동맥 화학색전술, 뇌동맥류 코일 색전술 등 15개 중재 시술에 대해 피폭선량을 평가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성별에 따라 영상 검사 조건을 입력할 수 있으며 두부, 흉부, 복부 등 7종 신체 부위의 총 31개 장기에 대한 투시 촬영을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기능을 더한 게 특징이다.

또한, 국내 의료기관의 영상의학 검사 시 환자 선량 분포 중 75% 수준으로 설정해 권고하는 값인 '진단참고 수준'(DRL)을 제공해 평가 결과를 분석할 때 도움이 되도록 했다.

질병청은 이 프로그램이 단순히 장치에서 발생하는 선량이 아닌 실제 환자가 받는 피폭 영향을 반영하는 유효선량을 제공하기에 환자 피폭선량 관리 및 관련 연구 등에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국민 의료방사선 안전관리 기반 마련을 목표로 국민들이 이용하는 모든 의료방사선에 대해 피폭선량 평가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 및 자세한 설명은 질병관리청 누리집(http://www.kcd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