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반국도 연약지반 구간 등 '땅 꺼짐' 예방 정밀조사

송고시간2021-04-12 11:00

beta

국토교통부는 도로 땅 꺼짐(싱크홀)으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최근 6개월간 '도로포장 위해요소 정밀조사'를 시행하고, 정밀조사가 필요한 19곳에 대한 원인 분석과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는 도로 하부의 위험 요소에 사전 대처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6개월 동안 정밀조사를 진행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도 전반에 대한 꾸준한 조사를 통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토부, 6개월간 631㎞ 조사해 19곳 정밀 조사 및 복구

땅 꺼짐 조사 개요도
땅 꺼짐 조사 개요도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도로 땅 꺼짐(싱크홀)으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최근 6개월간 '도로포장 위해요소 정밀조사'를 시행하고, 정밀조사가 필요한 19곳에 대한 원인 분석과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는 도로 하부의 위험 요소에 사전 대처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6개월 동안 정밀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포장 공용연수가 7년 이상 된 일반국도 구간 중에서 땅 꺼짐이 예상되는 연약지반 구간, 하천을 접한 구간 등 631㎞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국토부는 우선 차량형 지표투과레이더(Ground Penetrating Radar·GPR)를 통해 지중 레이더 영상 자료를 확보하고, 인공지능(AI) 기반 자동 분석 프로그램으로 땅 꺼짐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우선으로 파악했다.

이어 땅 꺼짐 예상 지역에 대해 천공 후 내시경 촬영을 통해 땅 꺼짐 발생 여부 및 크기를 확인했다.

소규모 땅 꺼짐은 조사 과정 중에 유동성 채움재로 복구작업을 했고, 정밀 조사가 필요한 19개소는 해당 국토관리소에서 검토 및 굴착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도 전반에 대한 꾸준한 조사를 통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