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 넣고도 침통한 손흥민 "이기고 싶었는데…슬프고 실망스러워"

송고시간2021-04-12 08:00

beta

프로 데뷔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득점 타이기록을 세웠으나 손흥민(29·토트넘)의 얼굴엔 침통함만이 가득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 경기를 마치고 구단 공식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슬픈 날이다. 실망스럽다"면서 "뭐라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슬프고 속상하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난 경기 부상에서 돌아와 후반에 교체 출전했는데, 우리는 이기고 있다가 비겼다. 그래서 오늘은 정말 승리를 원했다"며 "골에 대해선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 정말 이기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그 14호골 터뜨렸으나 팀 역전패…"남은 경기 결과 내야"

맨유와의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
맨유와의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 데뷔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득점 타이기록을 세웠으나 손흥민(29·토트넘)의 얼굴엔 침통함만이 가득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 경기를 마치고 구단 공식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슬픈 날이다. 실망스럽다"면서 "뭐라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슬프고 속상하다"고 말했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40분 선제골을 터뜨려 2개월 만에 득점포를 가동, 이번 시즌 EPL 정규리그에서 14호 골이자 공식전을 통틀어 19호 골(예선 포함 유로파리그 4골·리그컵 1골)을 기록했다.

2016-2017시즌 남긴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골 기록과 동률을 이뤄 새로운 기록 달성을 눈앞에 뒀다.

하지만 팀은 후반에만 맨유에 3골을 내주고 1-3으로 역전패, 손흥민의 골은 빛이 바랬다. 토트넘은 리그 2경기 무승(1무 1패)으로 7위(승점 49)에 그쳐 다음 시즌 유럽 대항전에 나서기 위해 남은 7경기 사투를 앞뒀다.

경기 후 구단 공식 채널과 인터뷰하는 손흥민
경기 후 구단 공식 채널과 인터뷰하는 손흥민

[토트넘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런 팀 사정 탓에 손흥민의 표정은 인터뷰 내내 착잡했고,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손흥민은 "지난 경기 부상에서 돌아와 후반에 교체 출전했는데, 우리는 이기고 있다가 비겼다. 그래서 오늘은 정말 승리를 원했다"며 "골에 대해선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 정말 이기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리그컵 결승을 포함해) 8경기가 남았는데,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자고 말로 하긴 쉽지만, 저는 정말 시즌을 잘 마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리그에서 4위에 승점 6 차이로 뒤져 있는 만큼 남은 경기 결과를 내고, 다른 팀의 상황을 기다려야 한다"면서 "우리는 책임감을 느끼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굳은 각오를 다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k6vOcLUbW8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