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조선업 중소협력사 지원 정책자금 신설' 정부 건의

송고시간2021-04-12 06:27

beta

울산시는 대형 조선업체가 있는 울산 동구, 전남 영암군, 전남도 등 3개 지자체와 함께 '조선업 중소협력사를 위한 정책자금을 신설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조선업종을 영위하는 중소 협력업체들이 4대 보험 체납을 해소할 수 있도록 1천억원 규모 정부 정책자금을 신설해달라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조선업 경기 침체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소 협력업체 사정이 매우 어렵다"라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 건의를 비롯해 지역 중소기업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을 계속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동구, 전남도, 영암군과 공동으로 '1천억원 규모' 요청

'조선업 도시' 울산시 동구 전경
'조선업 도시' 울산시 동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대형 조선업체가 있는 울산 동구, 전남 영암군, 전남도 등 3개 지자체와 함께 '조선업 중소협력사를 위한 정책자금을 신설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조선업종을 영위하는 중소 협력업체들이 4대 보험 체납을 해소할 수 있도록 1천억원 규모 정부 정책자금을 신설해달라는 것이다.

시에 따르면 울산 동구와 전남 영암군은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조선 등 대형 조선업체가 있는 지역으로, 조선업 경기 침체 여파로 지역 경기 위축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5대 대형 조선업체 사내협력회사협의회는 조선업 중소기업들의 4대 보험 체납액이 900억원에 달하는 실정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현재는 조선업 중소기업들이 특별고용업종과 고용위기지역 지정으로 4대 보험료 납부 유예를 적용받고 있다.

그러나 올 연말 특별고용업종과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종료되면 막대한 4대 보험료 상환 부담이 생기는 데다, 이로 인해 일반자금 대출이 어려워져 경영 안정이 크게 위협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를 포함한 4개 지자체는 4대 보험 체납액 해소를 위해 특별 경영안정 자금을 신설해 달라는 내용의 공동 건의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조선업 경기 침체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소 협력업체 사정이 매우 어렵다"라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 건의를 비롯해 지역 중소기업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을 계속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