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리스 전 주한미대사 "부산시장 박영선 축하" 실수…곧 수정

송고시간2021-04-11 20:09

beta

해리 해리스 전 주한미국대사가 트위터에 최근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당선인을 서울시장에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라고 했다가 실수를 지적받은 뒤 바로잡았다.

해리스 전 대사는 9일 새벽 트위터에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에서 각각 승리한 오세훈과 박영선을 축하한다"라고 남겼다.

이를 본 한 이용자가 "새 부산시장은 박영선이 아닌 박형준"이라고 알려줬고 이에 해리스 전 대사는 10일 부산시장 당선인 이름을 박형준 부산시장으로 바로잡은 트윗을 다시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리 해리스 전 주한미국대사가 부산시장 보궐선거 당선인을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라고 쓴 9일 트윗(위쪽)과 실수를 지적받은 뒤 바로잡은 10일 트윗(아래쪽).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전 주한미국대사가 부산시장 보궐선거 당선인을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라고 쓴 9일 트윗(위쪽)과 실수를 지적받은 뒤 바로잡은 10일 트윗(아래쪽).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해리 해리스 전 주한미국대사가 트위터에 최근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당선인을 서울시장에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라고 했다가 실수를 지적받은 뒤 바로잡았다.

해리스 전 대사는 9일 새벽 트위터에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에서 각각 승리한 오세훈과 박영선을 축하한다"라고 남겼다.

이를 본 한 이용자가 "새 부산시장은 박영선이 아닌 박형준"이라고 알려줬고 이에 해리스 전 대사는 10일 부산시장 당선인 이름을 박형준 부산시장으로 바로잡은 트윗을 다시 올렸다.

이 트윗에서 해리스 전 대사는 "내가 큰 실수를 저질렀다"라면서 실수를 바로잡을 수 있게 알려준 이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주한미국대사관에도 고맙다고 밝힌 것으로 보아 미 대사관에서도 해리스 전 대사에게 연락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해리스 전 대사는 어쩌다 실수를 저질렀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2018년 7월부터 올해 1월까지 주한미국대사를 지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