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립공 조촐한 장례…해리 참석, 임신한 마클은 불참하기로

송고시간2021-04-11 07:25

beta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에든버러 공작)의 장례식은 왕족들을 중심으로 조촐하게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버킹엄궁은 오는 17일 거행되는 필립공 장례식에 손자인 해리 왕자가 참석하지만 그의 아내 메건 마클은 불참한다고 밝혔다.

버킹엄궁은 왕손빈인 마클이 둘째를 임신한 까닭에 거주지인 미국에서 비행기를 타고 영국으로 건너오는 데 건강상 우려가 있어 불참을 권유받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회적 거리두기' 30명 이내로 모여 거행

존슨 총리도 왕실 구성원들 배려해 불참 예정

해리 왕자(오른쪽)와 아내 메건 마클(왼쪽) 부부
해리 왕자(오른쪽)와 아내 메건 마클(왼쪽) 부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에든버러 공작)의 장례식은 왕족들을 중심으로 조촐하게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버킹엄궁은 오는 17일 거행되는 필립공 장례식에 손자인 해리 왕자가 참석하지만 그의 아내 메건 마클은 불참한다고 밝혔다.

버킹엄궁은 왕손빈인 마클이 둘째를 임신한 까닭에 거주지인 미국에서 비행기를 타고 영국으로 건너오는 데 건강상 우려가 있어 불참을 권유받았다고 설명했다.

해리 부부의 장례식 참석 여부는 세간의 주목을 받아왔다.

이들이 지난달 오프라 윈프리와 인터뷰에서 왕실의 인종차별 의혹을 폭로한 이후 왕실과 껄끄러운 관계를 이어왔기 때문이다.

해리 왕자 부부는 첫째 아들 이름을 따 설립한 자선단체 '아치웰'을 통해 "에든버러 공작의 봉사에 감사하고 매우 그리울 것"이라는 추모글을 올렸다.

버킹엄궁은 원저성 성조지 예배당에서 거행되는 장례식이 국장이 아닌 왕실장으로 거행된다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왕실을 배려해 필립공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영국 총리실은 "최대한 많은 왕실 구성원이 장례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불참 사유를 밝혔다.

현재 영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장례식에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를 적용해 참석인원을 30인까지로 제한하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iJ2YFcEOYU

필립공 장례식은 17일 오후 3시에 시작하며, 시작 전에 1분간 묵념이 있을 예정이다.

세부 참석자 명단은 오는 15일 공개될 예정이다.

1947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결혼한 필립공은 슬하에 찰스 왕세자를 포함해 자녀 4명과 윌리엄 왕자 등 손주 8명, 증손주 10명을 뒀다.

영국 엘리자베스2세 여왕 남편 필립공
영국 엘리자베스2세 여왕 남편 필립공

[The Royal Family 페이스북 캡처.재판매 및 DB금지]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