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밤중 갯벌서 "사람 살려" 외침…행인이 듣고 신고해 부부 구조(종합)

송고시간2021-04-11 12:41

beta

한밤중 휴대전화 없이 서해 갯벌에 들어갔다가 고립된 관광객이 인근을 지나던 주민 덕분에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졌다.

11일 해경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1분께 충남 홍성군 어사리선착장 인근에서 조개를 채취하던 부부 중 남편(60대)이 밀물을 미처 확인하지 못하고 갯벌에 빠졌다.

마침 인근에서 산책하던 주민이 외침을 듣고 112에 신고했고, 구조대원이 포복으로 이동하며 헤엄쳐 방파제로부터 약 20m 떨어진 남성을 구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말 서해서 낚시 중 고립 잇따라…"꼭! 물때 확인"

한밤중 갯벌에 빠진 관광객 구조
한밤중 갯벌에 빠진 관광객 구조

[보령해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태안=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밤중 휴대전화 없이 서해 갯벌에 들어갔다가 고립된 관광객이 인근을 지나던 주민 덕분에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졌다.

11일 해경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1분께 충남 홍성군 어사리선착장 인근에서 조개를 채취하던 부부 중 남편(60대)이 밀물을 미처 확인하지 못하고 갯벌에 빠졌다.

당시 그의 부인도 방파제에 고립돼 있었다.

관광 차 서해를 찾았던 이들은 차량에 휴대전화를 두고 온 탓에 큰 목소리로 "살려주세요"라고 소리치며 구조요청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마침 인근에서 산책하던 주민이 외침을 듣고 112에 신고했고, 구조대원이 포복으로 이동하며 헤엄쳐 방파제로부터 약 20m 떨어진 남성을 구조했다.

이어 방파제 위에 있던 부인도 민간구조선에 함께 태워 병원으로 옮겼다.

이들은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관계자는 "방파제 아래쪽에 있던 남성은 얼굴을 제외한 신체 대부분이 물에 잠겨 있었다"며 "신속한 신고와 민·관 협력으로 큰 사고를 막았다"고 전했다.

태안해양경찰관이 갯바위 고립자 구조를 위해 접근하는 모습
태안해양경찰관이 갯바위 고립자 구조를 위해 접근하는 모습

[태안해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같은 날 오후 9시 27분께 태안군 곰섬 인근 갯바위에서도 30대 야영객이 밀물에 갇혔다.

태안해경은 연안 구조정을 갯바위 근처에 정박시킨 뒤 직접 입수해 고립객을 데리고 나왔다.

이보다 앞선 오후 3시 3분께 태안군 민어도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하던 60대가 해경에 의해 뭍으로 빠져나왔다.

해경 관계자는 "해루질이나 바다낚시 등 해양 레저활동을 할 때는 밀물과 썰물 시간이 언제인지 물때를 반드시 확인해 달라"며 "구명조끼 착용 등 필수 안전 수칙 준수도 당부한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