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SG, LG에 한 점 차 신승…KBO리그 공동 1위로 껑충

송고시간2021-04-10 17:40

beta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LG 트윈스를 잡고 공동 1위로 뛰어올랐다.

SSG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쏠(SOL) KBO리그 LG와 원정경기에서 8회에 터진 박성한의 결승타에 힘입어 4-3 승리를 거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SG랜더스 박성한
SSG랜더스 박성한

[SSG랜더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LG 트윈스를 잡고 공동 1위로 뛰어올랐다.

SSG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쏠(SOL) KBO리그 LG와 원정경기에서 8회에 터진 박성한의 결승타에 힘입어 4-3 승리를 거뒀다.

SSG는 1회 선발 투수 아티 르위키가 상대 팀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에게 우월 솔로 홈런을 허용해 0-1로 끌려갔지만, 3회 역전에 성공했다.

박성한의 내야 안타로 만든 1사 1루에서 추신수가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진루타를 만들어 1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최정의 희생타와 최주환의 우전 적시타가 연이어 나오면서 2-1이 됐다.

6회엔 2사 1, 2루 기회에서 최지훈의 좌전 적시타로 점수 차를 두 점으로 벌렸다.

위기도 있었다. 르위키는 6회 1사 2루에서 이형종에게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며 추격을 허용했고, 7회 바뀐 투수 서진용은 선두 타자 오지환에게 우월 솔로홈런을 내주면서 3-3 동점이 됐다.

SSG는 8회 다시 승부의 추를 기울였다.

선두타자 김강민이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해 출루한 뒤 이재원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만들었다.

결승타는 박성한이 터뜨렸다.

그는 상대 팀 정우영을 상대로 볼카운트 2스트라이크에서 자신 있게 배트를 휘둘러 우익수 키를 넘기는 적시 2루타를 기록했다.

SSG는 9회 마무리 투수 김상수가 무사 1루 위기에서 대주자 신민재를 비디오판독 끝에 견제사로 잡으며 한숨 돌렸다.

이후 홍창기에게 중전 안타, 라모스와 김현수에게 볼넷을 내주며 2사 만루 위기에 놓였지만, 마지막 타자 이형종을 루킹 삼진을 잡으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박성한은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추신수는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LG에선 손가락 부상을 회복한 뒤 돌아온 라모스가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포함해 4안타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분전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