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허벅지 근육통' 기성용, 시즌 첫 결장…포항전 엔트리 제외(종합)

송고시간2021-04-10 19:29

beta

FC서울의 주장인 미드필더 기성용(32)이 올 시즌 처음 K리그 경기에 결장했다.

기성용은 1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홈 경기 출전선수 명단에서 아예 빠졌다.

기성용이 올 시즌 K리그1 경기에 나서지 않은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성용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FC서울의 주장인 미드필더 기성용(32)이 올 시즌 처음 K리그 경기에 결장했다.

기성용은 1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홈 경기 출전선수 명단에서 아예 빠졌다.

기성용이 올 시즌 K리그1 경기에 나서지 않은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기성용은 8라운드까지 모두 뛰면서 나상호와 함께 팀 내 최다인 3골을 기록했다.

선발로는 6경기에 나와 이 중 4경기는 풀타임을 뛰었다.

기성용의 결장은 허벅지 근육통 때문이다.

박진섭 서울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기성용이 엔트리에서 빠진 데 대해 "근육에 조금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면서 "전북 현대와 개막전 때 안 좋았다가 좋아졌는데 계속된 경기로 다시 안 좋아진 것 같다"고 밝혔다.

베테랑 공격수 박주영도 이날까지 2경기 연속 결장했다. 박 감독은 역시 근육 문제라고 설명했다.

서울은 미드필더 고요한마저 지난 7일 울산 현대전에서 왼쪽 무릎 인대를 다쳐 4개월여의 치료 및 재활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이 있어서 불가피하게 명단이 꾸려졌다"면서 "젊은 선수들이 들어가게 됐는데, 그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실력을 마음껏 펼쳐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의 바람대로 김진성이 프로 데뷔골을 터트리는 등 활약했지만 서울은 이날 후반 33분 포항 임상협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1-2로 져 3연패에 빠졌다.

경기 후 박 감독은 "체력적인 면이 계속 문제가 돼 자꾸 후반에 실점한다"면서 "선수들의 회복에 중점을 두고 잘 추슬러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팀의 구심점인 박주영, 기성용의 복귀 시점에 대해서는 "심한 부상은 아닌데 서두르다 보면 안 좋을 수 있어 컨디션을 지켜보면서 체크하겠다"면서 "언제 복귀할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