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태희·정우영 뛰는 알사드, 카타르 리그 '무패 우승'

송고시간2021-04-10 10:43

beta

한국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남태희(30)와 정우영(32)의 소속팀인 알사드가 카타르 프로축구 정규리그 '무패 우승'을 달성했다.

알사드는 1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카타르 SC와 치른 2020-2021 카타르 스타스 리그 2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알사드는 이번 시즌을 19승 3무(승점 60)로 마무리하며 무패 우승의 위업을 이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2월 카타르컵 우승을 차지한 알사드 선수단의 세리머니 모습.
지난 2월 카타르컵 우승을 차지한 알사드 선수단의 세리머니 모습.

[신화=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남태희(30)와 정우영(32)의 소속팀인 알사드가 카타르 프로축구 정규리그 '무패 우승'을 달성했다.

알사드는 1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카타르 SC와 치른 2020-2021 카타르 스타스 리그 2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이로써 알사드는 이번 시즌을 19승 3무(승점 60)로 마무리하며 무패 우승의 위업을 이뤘다.

2위 알두하일(승점 47·15승 2무 5패)에 승점 13점이나 앞선 채 시즌을 마친 알사드는 이미 지난달 초에 2018-2019시즌 이후 2년 만이자 통산 15번째 리그 우승을 일찌감치 확정한 바 있다. 알사드는 카타르 리그 최다 우승팀이다.

정규리그 최종전인 이날 남태희는 교체 선수 명단에 포함됐으나 출전하지는 않았고, 정우영은 엔트리에서 아예 빠졌다.

오는 15일부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를 치르는 알사드는 올 시즌 21골로 득점왕을 차지한 바그다드 부네자(알제리)도 선발에서 제외하는 등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남태희는 18경기를 뛰며 7골 4도움을 기록했고, 정우영도 18경기에 출전해 우승에 힘을 보탰다.

2011-2012시즌부터 카타르에서 활약하며 다섯 차례나 리그 정상을 밟아봤던 남태희는 알사드 이적 후 두 번째 시즌에 리그 우승 트로피 하나를 추가했다. 특히 알두하일에서 뛴 2017-2018시즌(19승 3무)에 이어 또다시 무패 우승팀의 일원이 됐다.

2018-2019시즌부터 알사드 유니폼을 입은 정우영에게는 카타르 리그 두 번째 우승이다.

스페인 축구의 레전드인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도 2019년부터 알사드를 이끌고 컵대회 등에서 다섯 차례 우승을 지휘했지만, 리그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