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해커, 신종 악성코드로 남아공 물류회사 공격"

송고시간2021-04-10 09:08

beta

북한 해커 조직이 신종 악성코드를 이용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화물 물류회사에 사이버 공격을 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슬로바키아를 기반으로 한 다국적 정보기술(IT) 보안업체 이셋(ESET)은 지난 8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 해커조직 라자루스(Lazarus)의 새로운 백도어 악성코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셋은 지난해 6월 남아공의 한 물류회사가 '비비바(Vyveva)'로 명명된 신종 백도어 악성코드의 공격을 받았다며, 비비바가 과거 라자루스가 썼던 코드를 다수 포함하고 있고 공격방식도 유사하다는 점을 들어 공격 주체를 라자루스로 추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北배후 추정 해커, 아스트라제네카 해킹 시도" (CG)
"北배후 추정 해커, 아스트라제네카 해킹 시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북한 해커 조직이 신종 악성코드를 이용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화물 물류회사에 사이버 공격을 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슬로바키아를 기반으로 한 다국적 정보기술(IT) 보안업체 이셋(ESET)은 지난 8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 해커조직 라자루스(Lazarus)의 새로운 백도어 악성코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백도어 공격이란 마치 주인 몰래 뒷문(backdoor)으로 드나드는 것처럼 보안 허점을 이용해 인증 절차 없이 시스템에 접근해 가하는 공격을 뜻한다.

이셋은 지난해 6월 남아공의 한 물류회사가 '비비바(Vyveva)'로 명명된 신종 백도어 악성코드의 공격을 받았다며, 비비바가 과거 라자루스가 썼던 코드를 다수 포함하고 있고 공격방식도 유사하다는 점을 들어 공격 주체를 라자루스로 추정했다.

이 업체는 비비바는 공격대상 컴퓨터에서 정보를 수집하면서 파일의 날짜 기록을 조작하는 기능을 갖춘 점으로 보아 이번 공격의 의도가 첩보 수집임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라자루스가 해당 물류회사 컴퓨터에서 빼낸 정보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라자루스는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대표적인 해킹 조직으로 가상화폐 거래소, 은행, 언론사, 엔터테인먼트 기업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해왔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정보에 대한 해킹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