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약스 볼 보이 앞에선 시간 끌지 마!'…AS로마 기대주 '봉변'

송고시간2021-04-09 18:34

beta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주관 방송사인 BT스포츠가 9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이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AS로마의 기대주인 수비수 리카르도 칼라피오리(19)가 아약스(네덜란드) 볼 보이에게 당한 '봉변' 때문이다.

AS로마는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라위프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8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아약스에 2-1로 역전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T스포츠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BT스포츠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아약스 볼 보이 앞에서는 시간 끌려 애쓰지 마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주관 방송사인 BT스포츠가 9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이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AS로마의 기대주인 수비수 리카르도 칼라피오리(19)가 아약스(네덜란드) 볼 보이에게 당한 '봉변' 때문이다.

AS로마는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라위프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8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아약스에 2-1로 역전승했다.

보기 드문 상황은 AS로마가 승리를 눈앞에 둔 후반 추가시간에 나왔다.

공이 터치라인 밖으로 나갔고, 소유권을 쥔 AS로마는 서두를 이유가 없었다.

[BT스포츠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BT스포츠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이때 공을 잡으러 가는 칼라피오리 쪽으로 새 공이 투입됐다. 칼라피오리는 이 공을 받았지만 바로 내려놓고는 원래 공이 굴러간 쪽으로 슬슬 뛰어갔다. 다분히 시간을 끌기 위한 행동으로 비쳤다.

그러자 칼라피오리 근처에 있던 볼 보이가 '응징'에 나섰다.

볼 보이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공을 칼라피오리의 목과 가슴 사이로 냅다 던졌다.

뜻밖의 상황에 칼라피오리는 어쩔 줄 몰라 하며 볼 보이 쪽으로 걸어갔다.

볼 보이는 태연하게 칼라피오리가 애초 주우려던 공을 들어 전달했다.

공을 받아 터치라인 쪽으로 돌아오는 칼라피오리에게 주심은 그가 경기를 일부러 지연시켰다고 본 듯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경기 후 칼라피오리는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와 인터뷰에서 "상대 팀이 그런 상황에서 시간 끄는 걸 봤다면 나 역시 짜증 났을 것"이라면서 "그(볼 보이)를 존중하지는 않겠지만 이해는 한다"고 말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