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회사채 2천억→3천500억 확대 발행…흥행 성공

송고시간2021-04-09 18:15

beta

대한항공[00349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동성 위기 대비 차원에서 발행하는 회사채 규모가 3천500억원으로 늘어났다.

대한항공은 이달 15일 650억원, 1천600억원, 1천250억원 규모로 3개의 무보증사채(회사채)를 발행한다고 9일 공시했다.

대한항공의 신용등급은 BBB+로 A등급 이하여서 비우량 기업 회사채로 분류되지만, 지난달 3조3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부채비율을 낮추고 재무 구조를 개선하면서 흥행에 성공한 것으로 분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
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

[대한항공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대한항공[00349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동성 위기 대비 차원에서 발행하는 회사채 규모가 3천500억원으로 늘어났다.

대한항공은 이달 15일 650억원, 1천600억원, 1천250억원 규모로 3개의 무보증사채(회사채)를 발행한다고 9일 공시했다. 회사채는 각각 1년 6개월, 2년, 3년 만기다.

대한항공은 애초 600억원, 800억원, 600억원 총 2천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할 예정이었지만, 수요가 몰리면서 발행 금액을 늘렸다. 기관투자가를 상대로 진행한 수요예측(사전 청약)에서 6천억원이 넘는 매수 주문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의 신용등급은 BBB+로 A등급 이하여서 비우량 기업 회사채로 분류되지만, 지난달 3조3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부채비율을 낮추고 재무 구조를 개선하면서 흥행에 성공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대한항공이 화물 운송 강화를 통해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지난해 흑자를 기록했고,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 이후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면서 투자금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회사채 발행자금 3천500억원을 항공기 임차료 등 채무상환 자금과 운영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