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원노련 "한국케미호 선원 풀려나 안도…정부 등에 감사"

송고시간2021-04-09 18:11

beta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은 이란에 95일간 억류됐던 한국 화학운반선 한국케미호 선박과 선원이 9일 석방되자 성명을 내고 "극도의 공포와 피로에 지친 선원들의 억류 해제에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면서 "선원들이 가족의 품으로 안전하게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선원노련은 또 "한국케미호 억류 해제까지 수고해준 정부와 국회, 한국노총, 국제운수노련, 유관 단체 모든 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선사를 방문해 수차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선원들의 귀환에 정치외교력을 발휘한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이란 정부에 공식 서한을 보내 힘을 보탠 국제운수노련 스티븐 코튼 사무총장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억류에서 풀려난 한국케미호
억류에서 풀려난 한국케미호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은 이란에 95일간 억류됐던 한국 화학운반선 한국케미호 선박과 선원이 9일 석방되자 성명을 내고 "극도의 공포와 피로에 지친 선원들의 억류 해제에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면서 "선원들이 가족의 품으로 안전하게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선원노련은 또 "한국케미호 억류 해제까지 수고해준 정부와 국회, 한국노총, 국제운수노련, 유관 단체 모든 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선사를 방문해 수차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선원들의 귀환에 정치외교력을 발휘한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이란 정부에 공식 서한을 보내 힘을 보탠 국제운수노련 스티븐 코튼 사무총장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란은 지난 1월 4일 호르무즈 해협 인근 해역을 항행하던 한국케미호와 한국인 5명을 포함한 선원 총 20명을 해양 오염 혐의로 나포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