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 4.56t…3년간 감소세

송고시간2021-04-11 11:15

beta

서울시는 지난해 시내 온실가스 배출량 추정치가 총 4천521만8천t으로 15년 전인 2005년(4천944만5천t)보다 9%가량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작년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4.56t으로, 2018년 4.68t, 2019년 4.62t에 이어 3년간 감소세를 보였다.

지역내총생산(GRDP)당 배출량은 100억원당 1.07천t으로, 2005년 이후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총 온실가스 배출량은 15년 전보다 9% 감소 추정

[그래픽] 서울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
[그래픽] 서울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지난해 시내 온실가스 배출량 추정치가 총 4천521만8천t으로 15년 전인 2005년(4천944만5천t)보다 9%가량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수치는 온실가스 배출의 90%를 차지하는 전력·도시가스 등 실제 에너지 사용량을 활용해 추정하고, 나머지 통계자료 수집에 2년이 걸리는 폐기물·토지이용 등은 2018년 자료를 바탕으로 산정한 값이다.

지난해 부문별 온실가스 배출 비중은 건물 부문이 68.9%를 차지해 2019년(68.8% 추정)과 비슷했고, 수송 부문은 18.9%로 2005년 이후 처음으로 18%대로 낮아졌다.

작년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4.56t으로, 2018년 4.68t, 2019년 4.62t에 이어 3년간 감소세를 보였다.

지역내총생산(GRDP)당 배출량은 100억원당 1.07천t으로, 2005년 이후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5년은 서울시가 기후 위기 대응 방안으로 온실가스 감축 약속을 선언한 해다. 이후 15년간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에너지 효율 개선, 친환경 차량 보급 등 정책적인 노력과 함께 에코 마일리지 등 제도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실질적인 효과를 거둔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이동률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기후변화 대응과 2050년 탄소 중립은 시민들의 참여 없이는 결코 성공할 수 없는 만큼,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