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주공항 국제공항 격상 추진에 횡성지역 반응 엇갈려(종합)

송고시간2021-04-09 17:27

beta

원창묵 원주시장이 원주(횡성)공항을 국제공항으로의 격상을 추진하자는 제안에 대해 횡성지역에서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지난 8일 정례브리핑에서 "단순히 공항터미널을 이전하거나 시설을 개선하는 등의 논의가 아니라, 더욱 획기적인 방법으로 원주공항을 국제공항으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지난 3월 강원도가 추진한 원주(횡성)공항 터미널 이전 문제가 횡성군민들의 조직적인 반대로 백지화됐는데 8일 원창묵 원주시장이 국제공항 격상 계획 추진을 공개적으로 밝혔다"며 "이는 선거를 의식한 제안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거둘 수 없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횡성군수 '조건부 찬성'·군용기소음피해대책위 '결사반대'

원창묵 시장 "원주(횡성)공항 국제공항으로 승격해야"
원창묵 시장 "원주(횡성)공항 국제공항으로 승격해야"

[연합뉴스 자료사진]

(횡성=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원창묵 원주시장이 원주(횡성)공항을 국제공항으로의 격상을 추진하자는 제안에 대해 횡성지역에서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지난 8일 정례브리핑에서 "단순히 공항터미널을 이전하거나 시설을 개선하는 등의 논의가 아니라, 더욱 획기적인 방법으로 원주공항을 국제공항으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횡성군은 9일 원론적으로 찬성한다면서도 국내 최초 국제복합공항으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횡성군은 이모빌리티와 AI 등 미래산업과 연계한 복합공항으로 발전을 비롯해 경의·중앙선 수도권 전철의 원주공항까지 연장과 공항터미널 확충 및 먹거리단지 개발, 항공우주 테마파크 및 항공산업 특별단지 조성 등을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횡성군은 원주시가 밝힌 바와 같이 이번 공항개발종합계획에 국제공항 격상 추진 방안이 포함되면 횡성과 원주, 강원도 전체가 혜택을 누리고 공동 발전하며, 그동안 군용기 소음 피해로 인해 고통을 겪어온 횡성군민에게 삶의 희망을 줄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장신상 군수는 "원주(횡성)공항이 국제공항 격상을 넘어 국내 최초 국제복합공항으로 변모할 수 있도록 횡성·원주 상생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오랜 갈등을 빚어온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의 계기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군용기 소음피해 대책 마련 촉구
군용기 소음피해 대책 마련 촉구

(횡성=연합뉴스) 횡성군용기소음피해대책위원회가 원주시 소초면 공군 제8 전투비행단 정문 앞에서 블랙이글스 해체 및 군용기 소음피해 대책 마련 촉구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2021.4.9 [대책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에 횡성군용기소음피해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군용기 소음 피해 해결을 위해 투쟁하는 횡성군민을 무시하고, 지역갈등을 조장하는 국제공항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지난 3월 강원도가 추진한 원주(횡성)공항 터미널 이전 문제가 횡성군민들의 조직적인 반대로 백지화됐는데 8일 원창묵 원주시장이 국제공항 격상 계획 추진을 공개적으로 밝혔다"며 "이는 선거를 의식한 제안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거둘 수 없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또한 "국제공항이 되면 혜택은 원주시가 누리고 부작용과 피해는 고스란히 횡성군민들 차지가 될 것이 불문가지"라며 "더군다나 원주(횡성)공항은 공군 전투비행단 활주로를 이용하는데 그렇지 않아도 군용기 소음 피해로 힘겨운 투쟁을 하는 마당에 공항 규모를 키워 피해를 가중하겠다는 것은 군민을 무시한 지역 이기주의적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원 시장은 이 같은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횡성군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만약 군민 의사를 무시한 일방통행식 추진을 감행한다면 조직적인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kimy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