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소유스 유인우주선 발사…가가린 우주비행 60주년 기려

송고시간2021-04-09 17:23

beta

인류 최초의 우주비행사 유리 가가린의 이름을 딴 러시아의 유인우주선이 9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발사됐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이날 오전 10시 42분(모스크바 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ISS에 체류할 3명의 우주인을 태운 유인우주선 '소유스 MS-18'이 '소유스-2.1a' 로켓 운반체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올해는 옛 소련 우주비행사 가가린이 1961년 4월 인류 최초로 유인 우주비행에 나선 지 60주년이 되는 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ISS행 우주인 3명 탑승…"발사 3시간여 뒤 우주정거장과 도킹"

'유리 가가린' 발사
'유리 가가린' 발사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유리 가가린'으로 명명된러시아 유인우주선 '소유스 MS-18'이 9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발사되고 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인류 최초의 우주비행사 유리 가가린의 이름을 딴 러시아의 유인우주선이 9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발사됐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이날 오전 10시 42분(모스크바 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ISS에 체류할 3명의 우주인을 태운 유인우주선 '소유스 MS-18'이 '소유스-2.1a' 로켓 운반체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우주선은 지구를 두 바퀴 도는 속성 코스로 발사 약 3시간25분 뒤 ISS의 '라스스벳'(여명) 모듈에 도킹할 예정이다.

우주선에는 러시아 우주인 올렉 노비츠키와 표트르 두브로프, 미 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인 마크 반데 하이가 탑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모두 백신 접종을 받은 이들은 191일 동안 ISS에 머물며 각종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소유스 MS-18 우주선에는 인류 최초 우주비행사 가가린의 우주비행 60주년을 기념해 '유리 가가린'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또 가가린의 초상과 '가가린의 해 1961~2021'란 글귀가 로켓 머리 부분에 새겨졌다.

올해는 옛 소련 우주비행사 가가린이 1961년 4월 인류 최초로 유인 우주비행에 나선 지 60주년이 되는 해다.

ISS의 운영 시한은 2024년 종료되나 러시아는 관련국들과 2030년까지 연장하는 협상을 벌이고 있다.

지난 1998년부터 미국과 러시아 주도로 건설되기 시작한 ISS는 현재 양국 외에 일본, 유럽국가 등 14개국이 참여해 공동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20년 이상의 오랜 운용으로 정거장 본체에 균열이 생겨 공기가 유출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국제우주정거장. [타스=연합뉴스 자료 사진]

국제우주정거장. [타스=연합뉴스 자료 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