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쇄신 격랑…"조국 반성" "대깨문 손절"에 靑비판 봇물

송고시간2021-04-09 17:43

beta

4·7 재보선에서 최악의 참패를 당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대선 패배 위기감에 휩싸이면서 쇄신의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그동안 금기시돼왔던 조국 사태와 강성 지지층에 대한 비판과 함께 정권의 숙명적 과제인 검찰개혁과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까지 문제삼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민주당 20∼30대 초선의원 5명은 9일 입장문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지만, 그 과정에서 국민들이 분노하고 분열한 것은 아닌가 반성한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보선 참패로 대선패배 위기감 휩싸여…"이제부터 당의 시기"

허리숙여 인사하는 민주당 초선 의원들
허리숙여 인사하는 민주당 초선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ㆍ7 재보궐 선거 참패와 관련해 초선 의원들의 입장을 밝힌 뒤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1.4.9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4·7 재보선에서 최악의 참패를 당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대선 패배 위기감에 휩싸이면서 쇄신의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그동안 금기시돼왔던 조국 사태와 강성 지지층에 대한 비판과 함께 정권의 숙명적 과제인 검찰개혁과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까지 문제삼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당정청 '원팀' 구호 속에서 침묵을 지켜온 초선 의원들도 일제히 자성의 목소리를 내며 세력화를 꾀하고 나섰다.

오는 16일 원내대표 경선과 내달 2일 당대표 경선과 관련해 여권 주류인 친문 인사들을 향한 불출마론도 표출되면서 당이 내홍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 조국 사태 원점서 비판…"추-윤 갈등에 검찰개혁 공감대 잃어"

민주당 20∼30대 초선의원 5명은 9일 입장문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지만, 그 과정에서 국민들이 분노하고 분열한 것은 아닌가 반성한다"라고 말했다.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당 지도부와 청와대에 비판적 의견을 냈던 의원은 금태섭 김해영 조응천 의원 등 극소수였고, 이들 모두 이른바 '대깨문'으로 불리는 강성 친문 당원들의 문자 폭탄 공격을 받아야 했다.

지난해 연말 정국을 뜨겁게 달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간 갈등 국면에서도 민주당은 윤 전 총장 공격에만 집중했다.

이들 의원 5명은 "검찰개혁은 많은 국민이 공감하는 정책이었으나 추미애-윤석열 갈등으로 국민의 공감대를 잃었다"고 자성했다.

입장 밝히는 민주당 초선 의원들
입장 밝히는 민주당 초선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ㆍ7 재보궐 선거 참패와 관련해 초선 의원들의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1.4.9 zjin@yna.co.kr

◇ "그들만의 당"…강성 지지층과 손절론 표출

초선인 김회재 의원은 "강성 지지층을 의식해 제대로 된 소신, 용기 있는 목소리를 충분히 개진하지 못한 점을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용우 의원은 "우리 당이 이렇게 된 것은 변화하는 국민의 열망을 제대로 읽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그 사람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게 뭔지 읽지 못한다면 그 조직은 '그들만의 당'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의원은 "그동안 강성 지지층의 요구를 전부 받아줘서 (지지층이) 자꾸 떨어져 나갔다. 중도가 밥맛 떨어지게 만들었다"고 성토했다.

문 대통령이 "민주주의를 다채롭게 해주는 양념"이라고 했던 극성 지지층에 대해 이낙연 전 대표가 "당의 응원단이자 에너지공급원, 감시자"라고 옹호하고 대부분 의원들이 동조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다.

한 다선 의원은 "(친문이) 출마하면 대깨문은 좋아하겠지만 보나마나 당으로선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 당권주자의 측근 의원은 "4·7재보선 전까지는 권리당원을 적극 공략하는 전략을 폈다면, 지금은 민심과 당심의 괴리를 고민해야 할 상황"이라며 정권재창출을 위해선 제도를 통한 "손절이 불가피하다"는 뜻을 밝혔다.

2030의원 발언듣는 도종환 비대위원장
2030의원 발언듣는 도종환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30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2030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1.4.9 zjin@yna.co.kr

◇ 당청 관계 재정립 움직임…친문 2선후퇴론 부상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그동안 당청 관계에서 수평적 대화 채널이 전혀 구축돼 있지 않았다"며 "당이 사실상 청와대 출장소에 가깝게 일방적으로 끌려다니다 보니 이 상황까지 왔다"고 지적했다.

이날 초선 간담회에서도 문 대통령의 인사와 관련해 "인사원칙이 다 무너졌다. 당은 청와대에 '국민 눈높이에 안 맞는 인사를 하지 말라'고 이야기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다.

오기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지금부터 당의 시기"며 "당이 중심을 잡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찰개혁 노선에 대해서도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표출되면서 온건파와 강경파 간의 갈등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초선들 외에도 재선, 중진, 더미래(더좋은미래), 민평련 등 당내 다양한 그룹에서 쇄신 논의의 필요성이 동시에 제기되고 있다.

이들 상당수는 여권의 독주에 분노한 민심 수습과 내년 정권재창출을 위해서 원내대표와 당대표를 선출하는 새 지도부 경선에 친문 인사들은 출마하면 안된다는 데 뜻을 밝히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