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지현 LG 감독 "유강남 대타 만루홈런, 끝내줬다"

송고시간2021-04-09 16:46

beta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류지현 감독이 유강남의 대타 만루홈런에 활짝 웃었다.

류 감독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SSG 랜더스와의 홈 개막전을 앞두고 전날 수원 kt wiz전에서 나온 유강남의 대타 만루홈런에 대해 "끝내줬다"며 미소를 지었다.

류 감독은 "대타로 투입한 선수가 만루홈런을 치면 기분이 끝내준다"며 "아직 감독으로 몇 경기 해보진 않았지만, 대타든 투수교체든 선택이 성공하는 경우가 자주 나오면 앞으로의 결정에 더 확신을 가질 수 있다. 초반 성공률이 높은 걸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격하는 LG 유강남
타격하는 LG 유강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류지현 감독이 유강남의 대타 만루홈런에 활짝 웃었다.

류 감독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SSG 랜더스와의 홈 개막전을 앞두고 전날 수원 kt wiz전에서 나온 유강남의 대타 만루홈런에 대해 "끝내줬다"며 미소를 지었다.

전날 LG는 0-0으로 팽팽히 맞선 5회초 무사 만루에서 대타 유강남을 기용했고, 유강남이 만루홈런을 터트리면서 승기를 잡았다.

결국 LG는 7-3으로 승리하며 수원 원정 3연전을 2승 1패 위닝시리즈로 마쳤다.

류 감독은 "대타로 투입한 선수가 만루홈런을 치면 기분이 끝내준다"며 "아직 감독으로 몇 경기 해보진 않았지만, 대타든 투수교체든 선택이 성공하는 경우가 자주 나오면 앞으로의 결정에 더 확신을 가질 수 있다. 초반 성공률이 높은 걸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LG는 홍창기(중견수)-오지환(유격수)-김현수(지명타자)-이형종(좌익수)-채은성(우익수)-김민성(3루수)-유강남(포수)-이주형(1루수)-정주현(2루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류 감독은 "이천웅은 펜스와 충돌한 뒤 어깨 통증이 남아있다"며 "로베르토 라모스도 붓기가 남아있다. 뒤에서 대기한다"고 설명했다.

이적 후 첫 선발 등판에 나서는 좌완 투수 함덕주는 70∼80개 정도로 투구 수를 정해놨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